[올림픽] 이번에는 골 결정력 부족… 김학범호, 늘어나는 숙제

김찬홍 / 기사승인 : 2021-07-22 19:51:03
- + 인쇄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이번에는 골 결정력이 부족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은 22일 일본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축구 B조 뉴질랜드와 1차전에서 0대 1로 패배했다.

전반부터 후반까지 강한 압박 카드로 경기 내내 우위에 있었지만 아쉬운 골 결정력으로 승부를 가져오지 못했다. 1차전 패배로 김학범호는 남은 온두라스와 루마니아전에서 다득점 승리를 거둬야 한다.

이날 김 감독은 첫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베스트 멤버를 가동했다. 최전방에는 황의조(보르도)가 섰고, 2선에 권창훈(수원)-이강인(발렌시아)-엄원상(광주)이 자리했다. 

황의조, 권창훈, 이강인은 전방에서부터 끊임없는 압박으로 뉴질랜드를 괴롭혔다. 압박 수위가 높아지자 뉴질랜드 수비에선 실책에 연속해서 나왔다.

하지만 이렇다 할 확실한 한 방이 없었다. 최전방부터 강하게 압박을 걸었으나 2줄 수비를 하는 뉴질랜드의 벽을 뚫지 못했다. 마무리 과정에서의 세밀함과 결정력이 아쉬웠다. 기회를 만들고도 살리지를 못하니 다급한 마음으로 경기를 할 수밖에 없었다. 한때 70%가 넘는 볼 점유율을 기록했지만 의미가 없었다.

후반에도 사정은 나아지지 않았다. 김 감독은 후반 14분 권창훈, 이강인, 엄원상을 빼고 송민규(전북), 이동경, 이동준(이상 울산)을 넣어 2선 공격라인을 싹 바꿨다. 교체 카드를 통해 승부수를 띄웠지만, 여전히 통하질 않았다.

한국은 주도권을 쥐다가 일격을 맞으면서 승리를 내줬다. 뉴질랜드는 후반 24분 크리스 우드가 한 차례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비디오판독(VAR) 끝에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갔다. 한국은 이후 동점골을 넣지 못하고 0대 1로 패배했다.

이날 한국은 슈팅 수에서 12개-2개로 뉴질랜드를 크게 앞섰다. 하지만 골문 안으로 향한 유효 슈팅은 2개뿐이었을 정도로 마무리가 정교하지 못했다. 유효 슈팅 2개마저도 '와일드카드' 황의조가 기록한 것이었다.

특히 실점 이후의 세밀함은 볼 수가 없었다. 194㎝의 센터백 정태욱이 공격 자원으로 올라가 한 방을 노렸지만, 무분별한 크로스에 머리에 공을 대지를 못했다. 몇 차례 공을 잡았지만 다른 팀원들에게 제대로 연결하질 못했다.

황의조 외의 정통 공격수를 발탁하지 않은 것도 아쉬움이 남는다. 황의조 선발 전 평가전에서 활용하던 오세훈과 조규성이 모두 탈락한 것이 불안요소가 될 수 있다는 평가가 따랐는데, 결국 현실이 됐다. 2선 자원들이 최전방에서 올라와 분전했지만, 한 방을 해결하기엔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지난 6월부터 열린 평가전에서 수비 불안으로 지적을 받아왔다. 하지만 올림픽 무대에 들어서선 상대 진영을 뚫어내지 못하면서 결정력 부족이라는 새로운 숙제를 받았다. 약점을 노출한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오는 25일 오후 8시 루마니아와 2차전을 벌인다. 사흘 안에 김학범호가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kch0949@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