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평 군수 업적 홍보, 영암군청 공무원 검찰 고발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07-26 10:59:31
+ 인쇄

전동평 영암군수의 수상 내용을 보도자료로 작성해 배포한 영암군청 공무원이 지방자치단체장의 업적을 홍보한 혐의로 광주지방검찰청 목포지청에 고발됐다. 영암군청 공식 보도자료 배포 이메일을 통해 ‘영암군수 전동평, 당의 발전 기여 공로로 1급 포상 쾌거!’ 제하의 보도자료를 영암군청 출입기자들에게 배포했다.[사진=영암군]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전동평 전남 영암군수의 수상 내용을 보도자료로 작성해 배포한 영암군청 공무원이 지방자치단체장의 업적을 홍보한 혐의로 지난 22일, 광주지방검찰청 목포지청에 고발됐다.

영암군은 지난 6월 3일, 영암군청 공식 보도자료 배포 이메일을 통해 ‘영암군수 전동평, 당의 발전 기여 공로로 1급 포상 쾌거!’ 제하의 보도자료를 영암군청 출입기자들에게 배포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명의의 상장에는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당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크므로 이에 임시전국대의원대회를 맞이하여 표창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영암군정과는 무관한 전동평 군수의 개인적 치적을 영암군청 홍보팀이 홍보한 것이다.

지난 7월 1일자 정기인사를 통해 자리를 옮긴 당시 영암군 홍보팀 담당자는 “다른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바탕으로 직접 작성해 배포했다”면서 “군수의 지시는 없었고, 작성 후 검토도 받지 않고 바로 보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담당자의 해명과는 달리 영암군이 해당 보도자료를 배포하기 전에는 관련 기사가 검색되지 않아 해명의 신빙성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또 첨부된 시상 사진은 군수가 예산확보차 중앙 방문 공식 일정이 있었고, 이 일정에 동행한 영암군 촬영팀이 제공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군수의 지사가 없었다는 해명이었지만, 전동평 군수의 개인적인 업적 홍보를 위해 영암군청 촬영팀까지 동원된 정황이 드러난 것이다.

보도자료를 받은 일부 기자들은 “군수가 정당 표창을 받은 것을 군 홍보팀 7급 주무관이 윗선의 지시나 결재도 없이 혼자 판단해 배포했다는 주장은 누구도 믿지 못할 해명”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전남선관위는 이사를 핑계 삼아 같은 아파트 주민들에게 인쇄물이 포함된 떡을 돌린 기초단체장선거 입후보예정자 A씨의 배우자 B씨 등 4명을 지난 21일 광주지방검찰청 목포지청에 고발했다. 떡을 받은 주민들에 대해서는 선거 관련성 등 사법기관의 수사 결과에 따라 과태료 부과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전남선관위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법의 테두리 안에서 공정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선거법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