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 치유캠프서 8명 코로나19 확진

한성주 / 기사승인 : 2021-07-30 16:37:00
- + 인쇄

25일 오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2021.06.25 쿠키뉴스DB

[쿠키뉴스] 한성주 기자 =여성가족부가 충북 지역에서 주최한 청소년캠프에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30일 확인됐다.

충북청소년종합진흥원은 지난 24일부터 충북 괴산군에서 11박 12일 일정으로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과의존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을 돕고자 치유캠프를 진행했다. 이 캠프 참석자 가운데 청소년 4명과 대학생 4명 등 총 8명이 28∼29일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학생 참가자 A씨가 28일 대전시로부터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통보를 받자, A씨를 포함해 청소년 참가자와 캠프 운영자 등 참가자 29명 전원이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A씨는 같은 방을 쓴 청소년 2명과 함께 28일에, 나머지 청소년 2명과 대학생 참가자 3명은 29일에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2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여성가족부는 28일 낮 12시를 기해 캠프를 취소했다.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에 대해서는 방역수칙에 따라 자가격리를 하도록 안내했다.

캠프 주최 측은 모든 참가자로부터 캠프 개최 전 PCR 검사 음성 결과지를 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초 확진자 A씨 역시 캠프 입소 당시 7일 전 발급된 PCR 검사 음성 결과지를 제출했다. 다만, 정부는 해외 입국자 등에 대해 3일 이내의 PCR 검사 음성 결과지를 제출하도록 규정한다. 이에 일각에서는 캠프 주최 측이 입소 7일 전 PCR 검사만으로 입소 허용 여부를 판단해 방역 관리에 부주의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캠프 개최 사유에 대해 “코로나19로 청소년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인터넷, 스마트폰 과의존이 악화하고 있어 부득이하게 캠프를 개최했다”며 “충북 지역의 거리두기 단계 조치에 따라 철저하게 방역 수칙을 지켰으나 참가자들이 입소하는 과정에서 세심하게 살피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고 연합뉴스를 통해 밝혔다. 여성가족부는 향후 검사 결과지 제출 기준을 ‘2일 이내의 결과’로 강화할 방침이다.

castleowner@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