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와중에 어쩌나”… 日, 코로나19 ‘긴급사태’ 확대 선포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7-30 18:52:39
- + 인쇄

도쿄도 중심 확진자 폭증… 패럴림픽도 ‘긴급사태’ 속 개막

일본 거리 모습.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일본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최고 수준의 방역대책인 ‘긴급사태’를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올림픽이 열리는 도쿄도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은 탓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30일 스가 요시히데 총리 주재의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사이타마, 지바, 가나가와 등 수도권 3현과 오사카부 등 4개 광역지역 긴급사태를 내달 2일부터 31일까지 선포했다. 또한 이미 22일까지 긴급사태가 발효된 도쿄, 오키나와도 기간을 내달 31일까지 연장한다.

이에 따라 지난 23일 시작된 도쿄올림픽과 오는 8월24일 개회식이 예정된 패럴림픽도 긴급사태 상황에서 막을 올리게 됐다.

최근 올림픽이 열리고 있는 도쿄도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도쿄 올림픽 개막 7일째인 29일에는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돌파했다. 올림픽 개회식 전날인 지난 22일(5393명)과 비교하면 약 2배 수준이다.

특히 도쿄 지역의 상황은 심각하다. 실제로 이날 도쿄도 확진자는 3300명이 추가돼 사흘 연속 30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 12일(502명)에 비해 약 6.5배 폭증했다. 일본 정부가 올림픽을 앞두고 지난 12일부터 선제적 방역 대책의 일환으로 제4차 긴급사태를 선포했으나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일본의 긴급사태는 특별법에 따라 총리가 발령하는 최고 수준의 방역대책이다. 해당 지역에는 광역단체장의 외출 자제 요청을 할 수 있다. 또한 음식점 등 업소에는 영업시간 단축 및 휴업 요청·명령, 주류판매 제한 등 다양한 방역 대책을 시행한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