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멕시코전 대패, 와일드카드가 희비 갈랐다

문대찬 / 기사승인 : 2021-07-31 22:31:51
- + 인쇄

황의조. 연합뉴스

[쿠키뉴스] 문대찬 기자 =와일드카드가 희비를 가른 경기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은 31일 일본 요코하마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멕시코와의 8강전에서 3대 6으로 대패했다. 한국은 8강에서 탈락했다. 한국은 지난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8강에서 고배를 마셨다.

와일드카드(25세 이상 선수)의 활약이 승패를 갈랐다. 25세 이하만 참가가 가능한 올림픽은 팀 당 3장의 와일드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 김 감독은 이번 대회 와일드카드로 황의조(보르도)와 권창훈(수원), 박지수(김천)를 선택했다. 당초 약한 수비를 보완하기 위해 김민재(베이징궈안)를 발탁했지만, 소속팀의 반대로 일본 출국 전날 박지수가 대체 선수로 합류했다.

황의조는 지난 시즌 프랑스 무대에서 12골을 터트렸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김 감독이 이끌던 대표팀에 와일드카드로 합류해 금메달을 합작했다. 

올해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K리그1 수원 삼성으로 돌아온 권창훈은 2016 리우 올림픽을 뛴 경험이 있다. 박지수 역시 A대표팀에서 7경기에 뛴 경험이 있는 준수한 수비 자원이다. 

하지만 이들에게 기대했던 그림은 이번 대회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다.

조별리그 온두라스전에서 해트트릭을 터트린 황의조는, 멕시코전에선 수비에 고전하며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후반 추가 시간에야 3대 6으로 따라가는 추격골을 터뜨렸지만 경기 결과엔 아무런 영향도 주지 못한 골이었다. 권창훈 역시 1-3으로 뒤진 후반에야 출전해 반전을 노렸지만 공격 포인트는 없었다. 후반 교체된 박지수는 3실점을 막지 못했다. 

반면 멕시코는 와일드카드 3인방이 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루이스 로모는 1골 1도움을 올렸고, 헨리 마르틴은 멀티골을 터트렸다. 골키퍼 오초아는 1대1 찬스를 막아내는 등 수차례 결정적인 선방으로 한국의 추격을 저지했다. 

mdc05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