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기습 입당’에… 野지도부 “의도 뭔지” “어색한 장면”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8-02 10:24:46
- + 인쇄

윤석열, 지도부와 일정 상의 없이 전격 입당
이준석 “다시 상의했어야 하는 거 아닌가” 불만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에서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환영 꽃다발을 받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는 함께 하지 못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국민의힘 지도부가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제가 지방일정을 수행하는 것을 여의도 바닥에서는 사실 모르는 사람이 없어서 좀 의아하긴 했다. 의도가 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지난달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그러나 당시 이 대표는 호남 방문 일정을 소화 중이었고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휴가 중이어서 자리를 비웠다. 이에 ‘지도부 패싱’ 논란이 불거졌다. 실제로 윤석열 캠프 측 윤희석 대변인은 30일 쿠키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의힘 공보실에서는 (윤 후보 입당이) 지도부와 상의된 건 없다고 했다. 아마 이 대표도 모르는 것 같다”고 했다.

이 대표는 입당에 관한 사전 협의는 있었지만 윤 후보가 일방적으로 날짜를 바꿨다고 했다. 그는 “2일에 입당하는 것으로 저희가 사전 합의가 있었다. 그런데 중간에 정보가 유출됐다고 해서 일정을 급하게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그렇다면 다시 상의를 했어야 되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 일정은 재조정하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도 비슷한 생각이다. 그는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 인터뷰에서 “갑작스럽게 정식 입당을 하는 바람에 조금 이상한 모습이 연출되긴 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사전에 준비 없이 전격적으로 입당하다 보니까 좀 어색한 장면이 연출된 것”이라며 “오늘 아마 최고위원회 입당 관련해 인사도 나누고 상견례 하는 자리도 있을 것이기 때문에 잘 봉합될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