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진주혁신도시 고교 설립 유치 촉구...1만명 서명운동 동참 

강연만 / 기사승인 : 2021-08-02 15:21:28
+ 인쇄

[진주=쿠키뉴스] 강연만 기자 = 경남진주혁신도시 고등학교 설립 유치를 위해 구성된 '경남진주혁신도시 고등학교 설립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변상호, 정미선)'가 지난 7월 20일 출범을 알린 이후 서명운동을 시작한지 10일째가 되는 7월 30일 1만 356명의 참여속에 마감했다.

특히 이번 서명운동에는 주민자발적 참여로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이목기 집중되고 있다. 충무공동내 46개 단체가 동참을 했고 세부적으로 17개 아파트 입주자 대표, 6개 초중고 학부모 대표, 13개 충무공동 봉사단체 대표, 10개의 경남 혁신도시 공공기관 노동조합 대표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지역구 진주시의회 정재욱 의원이 자문위원으로 참여했다.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인 변상호 한림풀에버 입대위 회장은 "출범식을 알린 후 단기간에 1만명이 넘는 주민의 참여는 기적에 가까운 일이라 생각한다"며 혁신도시 고교설립에 대한 주민들의 열망을 볼 수 있는 시간이었고 "적극 동참해주신 아파트 입대위, 관리소장 및 공공기관 노조위와 각 단체별 대표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추진위원회 부위원장인 박철구 경남혁신도시 공공기관 노동조합 협의회 의장은 "무더운 날씨에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해주신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공공기관 직원들의 목소리가 교육부와 교육청에 잘 전달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박 의장은 "직장의 위치만 바뀌었다고 해서 삶의 터전을 옮길수 없고 강요도 할 수 없다"며 "수도권 수준의 높은 정주여건 중에서도 젊은 직원들의 최고 관심사인 교육문제가 해결돼야만 가족동반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다"고 조언했다. 
  

추진위원회 자문위원인 정재욱 시의원은 "서명운동 기간동안 만나온 학생, 학부모, 공공기관 직원들의 교육환경에 대한 불편함은 생각보다 심각한 수준이었다"며 "특히 공공기관의 경우 자녀가 4~5학년이 되면 수도권으로의 재전입을 고민하는 직원이 대부분이라는 내용은 다소 충격적이었다"고 우려섞인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정 의원은 "혁신도시는 공공기관 이전을 통한 수도권 인구의 유입과 정착이다. 현재 겉으로 보이는 경남진주혁신도시의 성공은 한순간 모래성처럼 무너질수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한편 "향후 일정으로 1만 356명이 서명한 서명부를 제본, 박대출 국회의원을 통해 교육부에 전달하고 경남교육감,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등을 차례로 만나 경남진주혁신도시 고교 설립 유치를 촉구하는 주민들의 뜻을 전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6월 21일 경남도는 경남진주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장 간담회에서 혁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 직원들이 실제로 원하는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설문조사에서 1순위로 꼽혀온 고등학교 설립을 검토하겠다고 답변했으며 현재 국회에는 혁신도시에 학교를 우선적으로 설립할 수 있다는 초중등교육법 일부개정법률안이 계류중에 있다.

kk77@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