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재난지원금, 모든 도민에게 지급하는 게 신념” 

안세진 / 기사승인 : 2021-08-02 18:21:59
- + 인쇄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일 오후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차 재난지원금 정부 지급안에서 제외된 소득 상위 12%에 대해서도 시군과 분담해 지원키로 하는 ‘전도민 지급안’을 주장했다.

이 지사는 2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에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경기도민 100% 지급 검토' 방침과 관련해 “중앙정부 정책과 지방정부 정책은 다른 게 정상이고, 중앙정부와 똑같이 할 거면 지방자치를 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전 도민에게 지급해야 된다는 게 제 신념이고 지방정부는 중앙정부와 다르게 할 수도 있는 것”이라며 “(어떤 게 더) 나을지는 해당 주민이 알아서 선택할 것”이라고 했다.

이낙연·정세균 등 다른 대선 주자들이 ‘도 예산으로 선거운동 하느냐'’, ‘이렇게 결정한 국회와 정부는 뭐가 되느냐’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이 지사는 “당정 합의를 어긴 적이 없다”며 “정부의 일원으로서 수용하고 따를 것이지만, 12%가 제외되는 부분은 타당치 않으니 지방정부가 마련해서 지급해 깔끔하게 마치는 게 행정적으로 효율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 도민 지급안은 지난달 29일 고양·파주·구리·광명·안성 등 5개 시군 단체장이 공동 성명으로 “나머지 12% 시민에게도 도와 시군이 분담해 지급하자”고 도에 건의하면서 공론화됐다.

asj052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