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18~49세 ‘청장년층 우선접종’ 사전예약…17일 접종 시작

송병기 / 기사승인 : 2021-08-03 09:02:35
- + 인쇄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오늘(3일)부터 택배근로자, 환경미화원, 학원종사자 등 18세에서 49세 청장년층 중 우선접종 대상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접종 사전 예약이 시작된다.

각 지자체별로 인구구성과 산업구조, 방역상황 등을 고려해 우선접종 필요대상에 대한 접종이다. ‘청장년층 중 우선접종’은 지방자치단체 자율접종 3회차에 해당한다. 

앞서 방역당국과 각 기자체는 지난 7월13일부터 서울‧경기지역 34만명을 대상으로 1회차 접종을 시작했고, 지난달 26일부터는 전국 지자체에서 65만명을 대상으로 2회차를 시행 중이다.

이번 3회차 청장년층 우선접종 대상은 18세에서 49세 연령층 중 감염위험이 높은 시설, 접종소외계층, 사회필수인력 등을 고려해 지자체별로 자율 선정한다. 

각 구분별 대상은 ‘필수업무종사자’에는 대중교통종사자와 택배근로자, 환경미화원, 콜센터 종사자 등이 포함된다. ‘접종소외계층’에는 장애인, 외국인 근로자, 유학생 등이 해당되며, ‘아동‧청소년 밀접 접촉’ 분야의 경우 학원과 청소년 관련 종사자, 실내체육시설 종사자 등이 대상이다. 또 ‘감염위험이 높은 시설’은 일반‧휴게음식점, 노래연습장, PC방 등의 종사자다.

청장년층 중 우선접종(지자체 자율접종 3회차) 예약 및 접종일정(자료=질병관리청)
접종 백신은 화이자 또는 모더나의 mRNA 백신이며, 접종 장소는 지역별 예방접종센터다. 사전예약은 오늘(3일)부터 5일까지며, 대상자 분산을 위해 지역별로 나눠 사전예약이 진행된다. 3일은 수도권 지역, 4일은 수도권 외 시도지역에서 사전예약이 가능하며 5일과 6일에서는 전국 모든 지역에서 백신접종 사전예약을 할 수 있다.

이번 사전예약 신청자에 대한 백신 접종은 8월17일부터 9월11일까지다.

방역당국은 “백신 공급 상황에 따라 불가피하게 백신 종류 및 접종 일정이 일부 변경될 수 있으며, 변동된 내용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안내해 접종에 불편과 혼란이 없도록 대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