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드루킹 몸통은 文대통령…비겁한 침묵 중”

최은희 / 기사승인 : 2021-08-03 11:57:54
- + 인쇄

“드루킹 조직 文 얘기했단 진술도 있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최은희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거론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해당 사건의 몸통이자 최대 수혜자는 문 대통령이라는 지적이다.

김 원내대표는 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으로 측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징역 2년을 받고 수감됐다”며 “문 대통령은 비겁하게 2주일째 선택적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최대 수혜자는 다름 아닌 문 대통령”이라며 “선거 유린 범행의 몸통은 문 대통령이라고 보는 게 너무나 당연한 귀결”이라고 말했다.

근거로는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드루킹과 그가 주도한 단체 ‘경인선’을 알고 있었다는 진술이 수사·재판에서 나온 점을 제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런 사실에 비춰보면 문 대통령은 결코 선거 공작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선거공작은 결코 김경수의 단독 소행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사과와 후속 조치를 촉구했다. 특검 수사 연장을 요청하기도 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국정원 댓글 사건이 이명박 정부에서 일어났지만, 박근혜 정부도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며 “드루킹은 문재인 캠프 내에서 자행된 사건이다. 국민 앞에 당연히 사죄하고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시일이 걸리더라도 반드시 이 선거공작 헌법파괴 사건에 역사적·법적 책임을 물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joy@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