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 서재 ‘2035 SF 미스터리’ 선봬…코로나 이후 세상

송병기 / 기사승인 : 2021-08-04 08:07:42
- + 인쇄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독서 플랫폼 밀리의 서재는 코로나19가 종식된 세상을 담은 ‘2035 SF 미스터리’ 단편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종식된 세상을 그리는 이번 프로젝트에는 천선란, 듀나 등 9인의 SF‧미스터리 작가가 참여한다.

‘2035 SF 미스터리’ 프로젝트는 밀리의 서재와 출판사 나비클럽이 함께 선보이는 새로운 밀리 오리지널 데일리 연재 작품이다. 코로나의 종식 이후 2035년의 가까운 미래를 장르적 상상으로 풀어낸 단편소설 연재 프로젝트다. 각 단편은 전자책은 물론 전문 리더가 읽어주는 오디오북으로도 제공된다.

8월 2일부터 20일까지 3주 동안 매주 월, 수, 금요일마다 새로운 작품이 하나씩 연재된다. ‘천개의 사랑’ 천선란 작가의 단편소설 ‘옥수수밭과 형’을 시작으로 ▲한이 ‘에덴의 아이들’ ▲김이환 ‘고양이의 마음’ ▲황세연 ‘고난도 살인’ ▲도진기 ‘컨트롤 엑스’ ▲전혜진 ‘억울할 게 없는 죽음’ ▲윤자영 ‘굶주리는 사람들을 위한 선택’ ▲한새마 ‘위협으로부터 보호되었습니다’ ▲듀나 ‘며칠 늦게 죽을 수도 있지’ 순으로 이어진다. 

밀리의 서재는 매일 새로운 읽을거리를 발견할 수 있도록 SF 및 스릴러부터 고전 소설까지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며 연재 형식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꾸준하게 선보이고 있다. 

이성호 밀리의 서재 백만권팀 팀장은 “’2035 SF 미스터리’는 누구나 한 번쯤 상상해봤을 코로나19가 종식된 이후의 미래에 대한 흡입력 있는 스토리의 총집합”이라며 “연재되는 작품마다 서로 다른 개성과 매력을 담고 있는 만큼, 이번 새 밀리 데일리 연재 작품이 독서 생활에 새로운 재미를 선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songbk@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