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의령형 농공단지 대개조’ 시동

최일생 / 기사승인 : 2021-08-04 11:15:54
+ 인쇄

[의령=쿠키뉴스] 최일생 기자 = 의령군(군수 오태완)이 농공단지 활성화에 칼을 뽑았다. 농공단지 활성화의 성패가 의령 미래 50년의 명운을 결정한다고 보고 사업 추진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군은 ‘농공단지’를 지역의 산업과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하고 의령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전략으로 농공단지를 전면 ‘대개조’하겠다는 구상을 4일 밝혔다. 이는 오 군수가 취임 초부터 공약한 관내 농공단지의 과감한 지원과 특단의 대책으로 산업 환경에 변화를 주겠다는 의지와 무관하지 않다.


지역낙후도 170개 시·군 중 전국 133위(2020년, KDI), 소멸 위험도 전국 14위(2019년, 한국고용정보원)로 지역 존립 자체의 위기를 겪고 있는 의령군은 ‘농공단지 활성화’를 통해 ‘생존’의 승부수를 던진다는 각오이다. 

정부도 농공단지 활성화 방안을 구체화 시킨다는 계획을 최근 발표했다. 정부는 농공단지의 활력 회복과 미래 산단으로의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차별화된 지원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공언했다. 구체적으로 지자체가 수립한 농공단지 활성화 계획을 유형별로 선정해 산업경쟁력 향상을 돕겠다는 방안이다. 

의령군의 농공단지는 현재 동동·정곡·부림·봉수·구룡 5개소로 80여 개 기업과 1,300여 명의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 금속가공제품, 유압펌프, 제지, 식료품 등 다양한 업종의 중소 제조업체가 입지하고 있다.

이들 농공단지 대부분이 단지 조성 후 30여 년이 시일이 지남에 따라 노후화에 따른 기능 저하와 시설 설비 수요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자체의 지원 부담 역시 가중되고 있다. 

무엇보다 의령군은 위치상 경남의 중심부에 있어 접근성이 우수한 큰 장점이 있음에도 주변 인프라 부족, 노후화 등으로 농공단지 경쟁력이 지속해서 저하되고 있는 안타까운 상황이다. 

이에 의령군은 '풍전등화' 위기에 놓인 의령군 산업 현실을 직시하고, 지난 7월에 발표된 「농공단지 활성화 방안」 정부정책을 토대로 사회적 여건과 산업시스템 변화에 대응한 의령군 맞춤형 활성화 지원 정책수립 용역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는 농공단지가 농촌지역 산업발전의 핵심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입주기업의 역량 강화 및 정주 여건, 인프라 개선 등 실질적인 지원방안 마련으로 ‘新 활력 농공단지’로 탈바꿈할 가능성을 찾겠다는 의지다.


군은 먼저 의령 농공단지 활성화 기본 구상에 비전과 목표를 정하고 정책 요인을 도출하는 것을 우선 과제로 정했다. 큰 틀에서 의령형 농공단지 맞춤형 인프라를 정비하고,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산업 육성 방안에 골몰한다. 복합문화센터, 혁신지원센터 건립을 통한 지역의 산업 거점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현재 휴폐업공장 리모델링을 통해 의령의 특산물 판매, 문화 공간으로 활용하고, 의령의 천혜의 자연환경과 어우러지는 특화된 공간으로 변신을 시도할 계획이다. 

농공단지를 의령군 전략 산업기반 구축 사업의 하나로 조성 중인 '부림일반산업단지'와 연계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불러온다는 계획이다. 의령부림 일반산단은 부림면 대곡리 일원 35만㎡ 규모에 총사업비 466억 원을 투입해 2023년까지 조성된다. 

본격 준비에 앞서 군은 이미화 의령군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여 4일 산업통상자원부를 전격 방문한다. 「농공단지 활성화 방안」 정부 정책 추진방향을 청취하고, 관계자를 면담할 예정이다.

이번 방문은 하반기 제공될 정책 가이드라인에 따라 의령군 산업유형에 맞는 차별화된 사업 추진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선제적인 대응 차원에서 마련됐다. 군은 22년도 농공단지 활성화 방안 정부 공모사업을 위한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오태완 군수는 “농공단지를 활성화하는 것은 의령의 운명을 결정 짓는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라며 “백척간두에 선 심정으로 농공단지 대개조에 앞장서겠다”고 절박감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의령형 농공단지가 경남 농어촌 혁신 성장 거점화로 기능하는 데 큰 역할을 해보이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k755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