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軍자녀 500명 맞춤교육 지원

송금종 / 기사승인 : 2021-08-05 10:22:39
- + 인쇄

국방부와 군 자녀 교육 지원 협약
2년간 온라인학습 콘텐츠·스마트패드 무상 제공
자기주도 학습 습과 형성 멘토링 운영
내년엔 교육 대상 2배로 확대

5일 서울 용산구 소재 국방부에서 열린 ‘초등 군인 자녀 교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에  LG유플러스 황현식 사장(사진 왼쪽)과 국방부 서욱 장관(오른쪽)이 참석했다.(사진=LG유플러스 제공)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LG유플러스가 직업군인을 부모로 둔 초등학생 자녀 맞춤 교육을 돕는다. 

LG유플러스와 국방부는 5일 ‘초등 군인 자녀 교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부모 중 한 명 이상이 군인으로 구성된 ‘군인 가정’은 자녀 교육에 관심이 많다. 군 부대 특성 상 읍·면 이하 지역에 거주하는 비율이 높고 부모 잦은 전출입으로 자녀 전학이 잦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와 국방부는 올해부터 초등학교 저학년 자녀를 대상으로 교육 콘텐츠인 ‘U+ 초등나라’와 전용 스마트패드를 지원한다. 콘텐츠 비용은 물론, 통신 요금까지 2년간 부담한다.

군인 자녀는 U+초등나라와 스마트패드로 ▲초등학교 정규과정 예·복습이 가능한 ‘스마트 만점왕’ ▲20개국 앱스토어 어린이·교육 부문 1위 수학교육 앱 ‘토도수학’ ▲영어 독서 프로그램 ‘리딩게이트’ ▲초등 영자신문 ‘키즈타임즈’ ▲문정아중국어 ▲과학실험 및 코딩학습 등 교육 콘텐츠를 마음껏 이용할 수 있다.

자녀 자기주도 학습 습관 형성을 돕는 ‘10주 챌린지 프로그램’과 학습 지도를 위한 멘토링도 운영한다. 

국방부는 병과 구분없이 읍·면 이하 지역에 사는 군인 자녀 500명을 선발한다. 사업 성과를 고려해 내년에는 대상자를 1000명으로 늘린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군인 자녀가 학습역량을 향상하도록 지속 지원을 약속한다”며 “군인 헌신이 제대로 존중받는 사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