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일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11월 초 집단면역 달성"

유수인 / 기사승인 : 2021-08-05 12:09:58
- + 인쇄

새 거리두기 체계 시행 중 나타난 미비점 보완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 인근 삼성역에 설치된 임시 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1.07.08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정부가 내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오는 6일 발표한다.

이와 관련해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5일 오전 백브리핑에서 "체계개편이라고 표현할 정도의 거창한 내용이라기보다는 새 거리두기 체계 시행 중 나타난 미비점을 보완하는 수준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 반장은 "새로운 거리두기를 한 달정도 시행하면서 현장에서부터 보완 필요성이 있는 부분에 대한 의견이 많았다. 그런 것들을 보며 정비하는 작업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자체 건의, 언론에서 제기했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논의하고 있다"면서 "체계 개편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거창한 내용이라기보다는 시행 과정에서 드러난 세부적 미비점을 보완하는 조치"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손 반장은 최근 위중증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총 확진자 수가 늘면서 위중증 환자도 증가하고 있다. 주간 사망자 수도 증가 경향을 보인다"며 "총 확진규모 자체를 꺾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달 예방접종이 빠르게 진행될 경우 확진 규모에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지난 3차 유행때는 일평균 1000명정도 발생하는 최고 유행 주간을 지나면서 150명 내외의 사망자가 나왔다. 그때와 비교하면 상당히 낮아졌는데 이게 예방접종 효과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예방접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으니 확진자 수 감소에 영향을 줄 것"이라며 "확진 규모, 예방접종 속도가 (위중증 환자 발생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오는 10월이나 11월 초순 정도면 대부분의 국민이 2차 접종까지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그는 "9월까지 전 국민 70% 1차 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고, 대부분 화이자 또는 모더나를 접종할 것이다. 이들의 접종간격을 4주로 통일시켰기 때문에 접종 일정대로 잘 전개되면 10월이나 11원 초순 정도에는 거의 다수가 2차 접종까지 완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11월 달성 목표인 '집단 면역'이 형성되더라도 마스크 착용 등의 기본 방역수칙은 지켜야 한다고 손 반장은 말했다. 

그는 "집단 면역은 어느 정도의 면역력 통해서 코로나 전파를 둔화시키고 치명률이 떨어지는 상황을 가정한 것이다. 마스크 같은 기본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도 되는 상황은 당초부터 어려울 것 같다고 판단했었다"면서도 "기본적인 것들은 지키면서 위험도를 낮추는 방향으로 갈 것이다. 집단 면역이 달성되면 사회적 대응체계는 일상과 가까운 쪽으로 전환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어느 정도 백신 접종률을 달성한 나라들의 상황, 델타 변이 바이러스 상황 보고 있다. 어떻게 일상생활과 조화시킬 수 있을지 계속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다.


suin92710@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