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이전 부지에 IT·재생에너지 등 고부가가치 산업 육성

박진영 / 기사승인 : 2021-09-10 10:20:45
+ 인쇄


[수원=쿠키뉴스 박진영 기자] 경기도와 수원시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이전으로 발생하는 수원시내 유휴부지에 IT·재생에너지와 같은 고부가가치 전략산업을 육성하는 등 공공기관 이전 부지의 발전적 활용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9일 경기도청에서 염태영 수원시장과 함께 이런 내용을 담은 '공공기관 이전부지의 발전적 활용방안 모색 위한 업무협약'에 공동 서명했다. 

이 지사는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데 지역주민 입장에서는 갑자기 많은 피해를 입는 것도 사실이어서 그에 합당한 대응책을 만들어야 하는 것은 분명한 과제"라며 "염태영 수원시장께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많은 제안들을 해주셨고 광교·파장동 유휴부지는 공공기관보다는 첨단 민간기업들을 유치하는 게 오히려 더 지역경제에 더 도움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지난 2월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발표 때 큰 뜻에는 공감하지만 대신 그 지역에 대안을 만들어 달라고 말했고 그 첫걸음이 되는 협약을 하게 돼서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물리적 공간을 채우는 것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텅 빈 마음을 보듬을 수 있는 게 필요한데 수원시와 경기도가 잘 협의해서 합리적인 밑그림과 차질 없는 추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수원시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등 공공기관 이전에 따라 기존 광교부지에 IT․BT 등 고부가가치 전략산업을 육성하도록 공동협력하기로 했다. 경기연구원 등의 이전에 따라 발생하는 파장동 부지에는 재생에너지․업사이클 전문기업 및 예비창업자 등의 유치를 통해 기후위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순환경제의 토대 위에서 지속가능한 산업생태계 기반을 구축하는 데 협력할 방침이다. 

bigma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