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박지원 프레임’ 예상했다…윤석열 캠프, 본질 왜곡”

이소연 / 기사승인 : 2021-09-12 06:10:02
- + 인쇄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임을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수사기관에 제출한 증거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 JTBC 뉴스룸 캡처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고발 사주’ 의혹의 공익신고자인 조성은씨가 ‘박지원 게이트’ 등 야권의 정치공작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조씨는 11일 자신의 SNS에 “본질 왜곡을 위해 윤석열 캠프 등에서 최선을 다해 음해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면서 “이 사건의 본질은 지난해 4월3일부터 8일 사이 종료된 범죄 사건”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시기가 지난 후 특정인과의 만남 등을 과대 해석하지 말라는 뜻으로 분석된다.
 
조씨는 “애초부터 이미 ‘조작타령’, ‘추미애 타령’, ‘박지원 타령’ 등으로 프레임 씌우기를 시도하려는 것을 충분히 예상했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모든 자료를 가장 먼저 수사기관에 제출했다. 또 추가로 제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조씨는 “흔들리지 않는 사실을 본질 왜곡을 위해 음해와 모욕, 명예훼손을 가한다면 수사기관에 적극적인 추가 증거 제출로 제가 겪은 내용에 관한 한 이 사건의 진실을 밝히고 최선을 다해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씨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 당시 야당에 여권 인사들의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의 공익신고자다.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다. 뉴스버스 보도 등에 따르면 조씨는 지난해 4월 김웅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텔레그램 메시지로 전달받았다. 고발장은 ‘손준성’이라는 인물이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 검사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조씨는 지난 10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김 의원이) 지난해 4월8일 고발장을 전송한 후 ‘꼭 대검찰청 민원실에 접수해야 된다. (서울)중앙지검은 절대 안 된다’라고 말했다”고 이야기했다.

야권에서는 조씨가 뉴스버스 보도 전 박지원 국정원장과 만난 사실을 조명하며 비판했다. 조씨와 박 원장이 공모했다는 의혹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윤석열 예비후보 제거에 정보기관의 수장까지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떨칠 수 없다”며 “이번 공작에 박 원장도 관련이 있다면 엄청난 파문을 몰고 올 ‘박지원 게이트’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soyeo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