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17일 최대 영향권…제주·남부 물폭탄

송금종 / 기사승인 : 2021-09-14 19:56:24
- + 인쇄

기상청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우리나라가 오는 17일 제14호 태풍 ‘찬투’ 최대 영향권에 닿는다. 제주와 남부지방엔 비가 퍼붓겠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찬투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중국 상하이 동쪽 약 2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3㎞로 동남동진하고 있다. 태풍 중심 최대풍속은 초속 35m다. 강도는 강함 수준이다.

찬투는 16일 오전까지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정체하다가 같은 날 오후 동쪽으로 이동해 제주도에 접근할 전망이다.

찬투는 17일 새벽 제주도에 근접하고 같은 날 초속 29m 수준을 유지하며 남해상을 통과한 뒤 18일 새벽 울릉도·독도 남동쪽 해상을 지나칠 걸로 관측됐다.

16일 오전까지는 태풍 간접영향으로 제주도에 100∼200㎜(많은 곳 300㎜ 이상)·전남권과 경남 남해안에 20∼80㎜(많은 곳 전남 남해안 120㎜ 이상)·경남권(경남 남해안 제외)과 전북 남부·경북권 남부에 10∼40㎜ 비가 온다.

제주도는 16일 오후∼17일 낮에 태풍 직접영향을 받는다. 전라권 직접 영향 시기는 17일 새벽∼오후, 경상권은 17일 아침∼밤이다.

이 시기 제주도엔 50∼150㎜(많은 곳 300㎜ 이상), 전남 남해안과 경상권 해안, 지리산 부근은 50∼150㎜(많은 곳 250㎜ 이상) 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시간당 최대 강수량은 50∼80㎜ 이상으로 예측된다.

우리나라가 태풍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때는 17일이며 이동속도에 따라 그 영향이 18일까지 이어질 수 있다. 다만 이동경로와 영향 범위는 바뀔 수 있다. 

기상청은 “지상과 하층 대기 고기압이 강화될 때는 북서쪽 찬 공기가 남하하는 걸 막아 태풍 상하층이 분리되며 강도가 예상보다 약해질 수 있다”며 “이 경우 태풍 정체 기간이 늘어나고 북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song@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