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역건설사업 올해 상반기 공공부문 원도급률 작년 대비 32.4% 증가

이현준 / 기사승인 : 2021-09-16 09:53:51
+ 인쇄


[인천=쿠키뉴스 이현준 기자] 인천시는 올해 상반기 관내에서 발주한 공공부문 건설공사의 ‘지역 업체 수주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역 원도급률이 95.9%로 지난해와 비교해 32.4%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인천시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촉진 및 하도급업체 보호에 관한 조례에서 정한 목표율 49%를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조사대상은 올해 상반기 원·하도급 건설공사 인천시와 시 산하기관 발주 1985건, 인천국제공항공사·인천항만공사·한국토지주택공사 인천지역본부 등 인천 소재 6개 국가 공기업 발주 129건이다.

총 공사금액은 6940억 원으로 인천검단 택지개발사업 조성공사, 인천공항 4단계 T2 확장공사, 장봉도 지방상수도 공급시설 공사 등이다.

이중 인천시와 시 산하기관에서 발주한 공사금액은 3618억 원으로 작년 4594억 원 대비 21.2% 감소했지만 수주금액은 3471억 원으로 작년 2919억 원 대비 18.9% 증가했다.

지역 원도급률과 지역 하도급률은 68.1%로 작년 동기대비 17.1% 증가했고 지역자재 사용률 72.1%, 지역인력 참여율 92.8%, 지역장비 사용률 96.3%도 시 목표율인 70%를 크게 상회했다.

조성표 인천시 교통건설국장은 “국가공기업의 대형 건설공사에서 지역 수주율을 높여달라는 협조 요청과 함께 민간 건설공사도 합동세일즈를 통해 지역 건설업체의 수주율 향상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hungsongha@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