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코로나19 재택치료자 현재까지 3500명… 전국 확대 추진”

노상우 / 기사승인 : 2021-09-17 11:46:37
- + 인쇄

의료대응체계 안정적으로 유지

서울 서울역 앞 중구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쿠키뉴스DB

[쿠키뉴스] 노상우 기자 = 정부는 지난해 말부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3500명을 대상으로 재택치료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당국은 재택치료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17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재택치료로 배정된 환자는 총 91명이다. 경기도 63명, 서울 25명, 제주 2명, 인천 1명”이라면서 “지난해 말부터 현재까지 총 2500명을 대상으로 재택치료를 실시하고 있다. 앞으로 전국적으로 재택치료를 확대하기 위해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경기도는 특별생활치료센터를 개소했다. 특별생활치료센터는 재택치료 환자가 혹시라도 고열 등으로 건강상 문제가 발생했을 시 센터에서 하루 또는 3일 간 관리하고 특이사항이 없으면 집으로, 이상이 있으면 전담병원으로 옮기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

정부는 재택치료 추진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재택치료 건강보험수가를 신설하고, 환자관리시스템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의료대응체계는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 이날 기준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은 959병상 중 480병상(50.1%) 사용 가능하다. 감염병 전담병원은 9733병상 중 3761병상, 생활치료센터도 1만9513병상 중 8933병상 사용 가능한 상태다.

이 통제관은 “병상 확보를 위해 정부는 지난달 13일에는 수도권에, 이달 10일에는 비수도권 의료기관에 행정명령을 시행한 바 있다”며 “수도권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은 153병상을 확보해 목표 대비 89.5%를 확보했다. 감염병 전담병원은 525병상을 확충해 목표 대비 88.4%를 확보한 상황이다. 비수도권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은 118병상, 중등증 환자를 위한 감염병 전담병원은 926병상의 확보 계획을 제출해 줬다. 지자체와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협조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으로 수도권에서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22병상과 감염병 전담병원에 80병상을 추가로 확충할 계획이다. 비수도권의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지자체의 협조를 바탕으로 시설 여건에 따라서 확보 계획을 마련토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swreal@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