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첫날’ 귀성길 곳곳 정체… 서울~부산 4시간30분 걸려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09-18 17:35:55
- + 인쇄

늦은 저녁 해소 전망

추석연휴가 시작된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잠원 IC가 귀성 차량으로 정체를 빚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추석 명절 연휴 첫날, 귀성 차량이 몰려들며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18일 오후 4시 3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천안휴게소~청주 부근 19㎞, 회덕분기점~비룡분기점 12㎞, 오산~남사 6㎞ 등 총 54㎞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귀경 방향 역시 정체다. 서울 방향은 양재 부근~반포 7㎞, 남사 부근~남사 2㎞ 등 총 10㎞ 구간에서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은 동서천분기점 부근~동군산 부근 21㎞, 서평택분기점~서해대교 11㎞, 서산 부근~운산터널 부근 7㎞ 등 총 49㎞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는 구리 방향 송파~광암터널 8㎞, 계양~송내 7㎞ 등 17㎞ 구간에서, 일산 방향은 소래터널~송내 5㎞ 등 13㎞ 구간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중부고속도로는 남이방향 마장분기점~모가부근 6㎞ 등 총 18㎞에서, 영동고속도로는 강릉 방향 마성터널 부근~양지터널 부근 8㎞ 등 총 15㎞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이날 오후 5시 기준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각 지역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부산 4시간 30분 △울산 4시간 10분 △대구 3시간 30분 △광주 3시간 20분 △대전 1시간 40분 △강릉 2시간 40분 등이다.

귀성 방향 정체는 오후 8~9시께, 귀경 방향 정체는 오후 7~8시께 풀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전국 교통량은 전국 477만대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4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는 38만대가 각각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