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종전선언 시기상조…美 적대정책 철회 우선"

임지혜 / 기사승인 : 2021-09-24 06:57:54
- + 인쇄

北 "종전선언, 美 대북 적대시정책 은폐하는 연막"

북한 정권수립 73주년인 지난 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노농적위대·사회안전군 열병식에 참석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 추진에 대해 "시기상조"라고 선을 그었다.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적대시정책 철회가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리태성 외무성 부상은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눈앞의 현실은 아직 종전을 선언할 때가 아니라는 것을 입증해주고 있다"며 "우리를 둘러싼 정치적 환경이 달라지지 않고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종전을 열백번 선언한다고 해도 달라질 것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리 부상은 "종전선언은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조선반도의 정전상태를 끝낸다는 것을 공개하는 정치적 선언이라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는 있다"면서도 "종전선언이 현시점에서 조선반도 정세안정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으며 미국의 적대시 정책을 은폐하기 위한 연막으로 잘못 이용될 수 있다는 것을 바로 보아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 종전선언이 그 누구에게 주는 선사품이 아니며 정세변화에 따라 순간에 휴지장으로 변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공직적으로 밝힌 바 있다"며 "미국의 이중기준과 적대시 정책 철회는 조선반도 정세 안정과 평화보장에서 최우선적인 순위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종전 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드는 중요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됐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고 밝혔던 바 있다.
jihye@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