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군에서 ‘사포닌 고추’ 생산..농가 소득 증대

권기웅 / 기사승인 : 2021-10-14 16:05:03
+ 인쇄

사포닌을 함유한 영양고추. (영양군 제공) 2021.10.14
[영양=쿠키뉴스] 권기웅 기자 = 경북 영양군에서 이름도 생소한 이른바 ‘사포닌 고추’가 생산돼 눈길이다.

14일 군에 따르면 올해 영양군농촌지도자 고추작목반 40여 명이 고추 재배 기간 10ha의 면적에 사포닌 액비를 살포해 기능성고추를 생산하는 ‘기능성고추생산시범’ 사업을 추진, 사포닌을 기준치 이상 함유한 고추를 생산했다.

사포닌 액비에는 미생물, 키토산, 30여 종의 사포닌, 아미노산 성분이 함유돼 있으며, 미생물(라이조푸스균)이 사포닌 성분을 뿌리, 잎, 열매로 이동시키는 작용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액비 살포는 고추 열매가 굵어지는 7월부터 5~10일 간격으로 4 ~ 5회 진행됐다. 이후 고추 성분을 분석한 결과, 사포닌 함량이 2~9.6mg/g으로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는 게 영양군 관계자의 설명.

권재현 영양군농촌지도자 회장은 “기능성고추는 1근(600g)당 일반고추 보다 1000원 이상의 높은 가격으로 롯데백화점, 현대 쇼핑몰에 판매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농업인들의 소득증대를 위해 주변 농가에도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오도창 영양군수는 “고추 재배로 농가 소득을 올릴 수 있는 획기적인 재배모델”이라며 “기능성고추재배 성공사례를 표준농법으로 매뉴얼화 해 농업인들에게 적극 전파하고 지속적으로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zebo15@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