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될 후보”… ‘위기’의 이재명‧윤석열

김은빈 / 기사승인 : 2021-10-16 18:24:52
- + 인쇄

이재명 “대장동 대출, 왜 수사 안 했나” 
윤석열 측 “코미디 같은 프레임”
홍준표 “민주당 후보, 중간에 바뀔 수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쿠키뉴스DB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위기에 몰렸다. 이 후보는 ‘대장동 의혹’, 윤 후보는 ‘징계처분 취소 청구 소송 패소’로 공세를 당하고 있다. 두 후보의 ‘구속 수사’ 가능성도 거론되는 상황이다.

이 후보는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 후보 같다”며 “개발이익 환수 전쟁에서 국민의힘과 토건 세력 기득권자들과 싸워 5503억원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 있는 윤 후보에겐 이해 못 할 우연이 너무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의 검찰총장 시절 ‘대장동’ 부실수사 의혹을 꺼내 들었다. 화살을 윤 후보로 돌린 것이다.

이 후보는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2011년 대검이 부산저축은행을 대대적으로 수사했는데 수사 주임 검사는 중수2과장 윤 후보였다. 당시 부산저축은행은 약 4조6000억원을 불법대출해 문제가 됐는데 대장동 관련 대출은 수사대상에서 제외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산저축은행 관계자로 이 대출을 일으킨 A씨는 대검 중수부 수사에 대비하려고 검찰 출입기자 김만배 씨 소개로 박영수 전 특별검사를 변호사로 선임했다고 한다”며 “대장동을 매개로 윤석열-김만배-박영수 이렇게 세 사람이 등장한다. 김 씨는 화천대유 대주주이고, 김씨 누나가 윤 후보 부친 저택을 매입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윤 후보는 자신과 관련된 의혹이 불거질 때마다 ‘우연’이라고 했다”며 “로또 당첨 확률보다 어려운 이런 우연이 윤 후보, 박 전 특검, 그리고 그 주변 사람들에게 계속된다”고 따져 물었다.

윤 후보 측은 근거 없는 정치공세라는 입장이다. 윤석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대장동 개발 비리가 이재명 게이트임이 분명해지자 코미디 같은 프레임으로 또다시 물타기를 하고 있다며 ”만일 대장동에 사업하려는 회사에 대한 대출이 배임죄로 기소되지 않았다면 직접 시행사업을 한 게 아니라 일반 대출로서 배임죄를 적용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오히려 ‘대장동 의혹’의 몸통은 이 후보라고 반격했다. 윤석열 캠프 이상일 공보실장은 16일 논평을 통해 “귀 막고 방울 도둑질하는 이 후보는 결국 들키게 된다. 그가 몸통임을 보여주는 문건과 증언이 계속 나오고 있으니 배임죄 피의자가 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직격했다.

그는 이 후보가 대장동 개발 관련 공문서에 서명한 것을 언급하며 “성남 시민들에게 가야할 개발이익을 화천대유와 천화동인 차지로 만든 배임행위의 최종 책임이 이 후보에게 있음이 여러 문건과 증언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 후보가 아무리 발뺌하고 검찰이 아무리 권력의 눈치를 보더라도 몸통은 이 후보라는 사실이 계속 드러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역시 이 후보의 구속 가능성을 점쳤다. 홍 후보는 16일 국민의힘 경기도당 성남 당원인사에서 “이 후보가 성남시장을 할 때 직접 설계하고 결재한 게 대장동 개발 건이다. 민주당을 보며 어쩌다 저렇게 됐나 하는 생각도 든다”며 “이 후보가 갈 곳은 청와대가 아닌 감옥이다. (민주당) 후보가 중간에 바뀔 수 있다는 생각까지 든다”고 꼬집었다.

eunbeen1123@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