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전남본부, 20일 도청서 총파업 결의대회

신영삼 / 기사승인 : 2021-10-19 16:49:24
+ 인쇄

전남경찰, 자제 요청 ‘불법 행위시 엄정 대응’ 밝혀

[무안=쿠키뉴스] 신영삼 기자 =민주노총 전남지역본부가 오는 20일 오후 2시부터 전남도청 앞에서 ‘불평등 타파! 평등사회로의 대전환’을 위한 총파업 결의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남경찰은 집회 참가 자제를 요청하고, 불법 행위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키로 했다.

민주노총 전남지역본부는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한 불평등-양극화는 심화됐고, 벼랑에 몰려 추락하는 노동자, 중소영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부지기수”라며 “이러한 절박한 상황의 타개와 대안을 요구하는 통로는 모두 막혀왔고 ‘위드 코로나’를 준비하는 이 상황에서도 유독 민주노총과 노동자의 목소리만 제한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정부와 여당 등에 여러 차례, 다양한 경로와 공개 제의를 통해 해결책을 마련하려 했지만 돌아온 것은 대화 거부와 ‘자제 요청’뿐이었다”며, ‘정치 방역’과 ‘코로나 계엄’이라고 비판했다.

전남경찰은 지난 18일 김재규 청장 주재로 대책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경찰은 집회 장소 주변 교통관리로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고, 대화경찰을 배치해 불법행위 자제와 안전사고 예방에 노력하기로 했다.

또 신고된 인원을 초과한 불법집회시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키로 했다.

news03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