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군, '내륙의 바다' 파로호 관광레저 산업 복원한다

한윤식 / 기사승인 : 2021-10-20 11:02:28
+ 인쇄

지난 1980년대 파로호를 찾은 낚시객 인파
[화천=쿠키뉴스] 한윤식 기자 = 강원 화천군이 ‘내륙의 바다’로 불리는 파로호의 향토 어족자원 확충에 지속적으로 정성을 기울이고 있다.

이는 파로호의 생태계 복원과 낚시 등 내수면 관광레저 산업의 부활을 위해서다.

군은 오는 21일 오후 간동면 구만리 파로호 선착장 인근에서 잉어 40만5000여 마리, 붕어 52만 마리 등 총 92만5000여 마리 방류행사를 개최한다.

파로호는 1970~1980년대에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낚시 명소로 인기를 끌었다.

당시 서울 등지에서 파로호까지 낚싯꾼을 실어 나르던 전세버스가 수시로 오갈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뤄 지역경제에 큰 보탬이 됐다.

이후 평화의 댐 공사와 남획 등으로 어족자원이 급감했지만, 화천군은 2005년부터 지금까지 1억7,700만 마리 이상의 향토어종을 방류해오고 있다.

방류한 어종도 뱀장어, 붕어, 잉어, 동자개, 대농갱이, 참게 등 다양하다.

특히 지난해에는 구만리 토속어류 종묘배양장에서 고급 어종인 쏘가리 치어 자체 생산에 성공해 3만 마리를 방류한 바 있다.

최근 전통적 낚시 뿐 아니라, 스포츠 피싱 등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화천군은 파로호의 어족자원이 증가하면, 낚시객 유입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내년 파로호 유람선 관광이 시작되면, 평화의 댐 관광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파로호 어족자원 증대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ssysh@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