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올해 오존주의보 8일 발령…지난해보다 3일 증가

최태욱 / 기사승인 : 2021-10-20 17:20:11
+ 인쇄

첫 주의보 발령도 작년보다 48일 빨라
10년간 통계 5~6월, 오후 1~3시 집중

올해 대구에서 8번의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사진은 대기질이 나쁜 날 대구 도심의 모습. (최태욱 기자) 2021.10.20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올해 대구에 오존주의보가 8일 발령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3일 많은 횟수다.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이 고농도 오존 발생 우려기간인 4월부터 10월까지 오존상황실을 운영한 결과, 올해 총 8회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고 20일 밝혔다. 

최근 10년간 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구에서는 5~6월, 오후 1~3시에 오존주의보가 집중 발생했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고농도 오존 발생 우려가 있는 4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6개월간 오존상황실을 운영하며 20개 대기오염측정소에서 실시간으로 측정되는 오존 농도를 공개하고 있다. 

고농도(0.120PPM 이상) 상황 시에는 주의보 및 경보를 발령해 시민에게 공지한다.

올해 첫 오존주의보는 지난해보다 48일 앞당겨져 4월 21일에 발령됐다. 이어 6월에 6회, 7월에 1회로 총 8회 발령됐다. 

오존은 기온이 높고 햇빛이 강할 때 대기 중 질소산화물과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이 광화학반응을 해 생성된다. 첫 주의보가 예년보다 이르게 발령된 원인은 올해 4월 최고기온이 29.5도로 높아 오존 발생에 유리한 조건이 형성됐기 때문이다.

최근 10년간 대구지역 오존 주의보가 발령된 날을 분석한 결과 ▲기상은 평균 기온 31.5도, 습도 32% ▲지역별로는 주거지역이 공업지역보다 3.7배 ▲월별로는 5~6월에(74%) ▲시간대별로는 오후 1~3시에(67%)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도주양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올해는 예년보다 이른 기온 상승과 일사량 증가로 오존 발생에 유리한 조건이 형성돼 4월부터 6월까지 오존 농도도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대기오염측정소와 대기오염상황실 운영을 강화하고 대기질 정보를 신속·정확하게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asigi72@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