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13일 대규모 집회 예고...경찰, 불법집회 엄정 대응

황인성 / 기사승인 : 2021-11-12 21:46:02
- + 인쇄

지난달 20일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역 사거리에서 기습적으로 열렸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총파업 집회 모습. 사진=임형택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경찰과 서울시의 집회 금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집회를 강행한다고 밝혀 주말 도심서 충돌이 예상된다. 

경찰청은 “서울시와 경찰의 집회금지 조치에도 민주노총이 토요일 서울 도심에서 전국 조합원 수만 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불법집회 강행을 예고하고 있다”면서 엄정 대응하겠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은 전국의 경찰부대와 가용 장비를 최대한 활용해 금지된 불법집회를 집결 단계부터 원천 차단할 계획이다.

경찰 차단선 외곽에서 불시에 집결해 방역수칙을 위반한 불법집회 강행시 집시법과 감염병예방법 등 법과 원칙에 따라 해산 절차를 진행한다. 경찰력을 폭행하거나, 시설물을 손괴하는 집단적 폭력행위에 대해서는 현장 검거를 원칙을 세웠다.

민주노총은 집회 불허 결정에 대해 자유를 말살하는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하면서 13일 오후 2시 서울 도심지역에서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 강행을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정부와 서울시 당국에 협조를 요청하고 집회신고를 했으나 납득 못할 이유로 신고한 모든 집회가 불허된 상태”라면서 “프로스포츠와 국가대표 축구팀의 경기가 열리는 곳에는 수만의 관객이 입장해 응원하며 즐기는 사이 동일한 권리를 누려야 할 노동자, 민중의 목소리만 막혀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499명씩 70m 거리를 두고 20개 그룹으로 나눠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하겠다고 집회 계획을 냈다. 위드 코로나 시행에 따라 최대 499명까지 모이는 게 가능해진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서울시는 사실상 1만명 규모의 단일 집회로 판단하고 불허했다.

황인성 기자 his1104@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