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만의 잔치 될 대선” 노동자가 거리로 나서는 이유는

이소연 / 기사승인 : 2021-11-27 21:02:44
- + 인쇄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역 인근에서 화물연대 정부여당 규탄 결의대회 등 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노동자들이 주말 서울 도심에서 또다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지난 13일 서울 동대문역에서 기습 집회를 연 지 2주 만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2만여명 노동자들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공공운수노조 총궐기’를 진행했다. 공공운수노조 산하 공공기관본부와 교육공무직본부, 민주우체국본부, 화물연대본부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필수·공공 서비스 좋은 일자리 국가가 책임져라 △사회공공성 역행하는 기획재정부 해체하라 △비정규직 철폐하고 차별을 없애라 △화물안전운임제 전면 확대 등 안전하게 일할 권리 보장하라 등을 촉구했다. 

정치권을 향한 비판도 나왔다. 공공운수노조는 “가만히 있을 수 없다. 코로나 불평등 속 억눌린 공공·운수·사회서비스 노동자들은 더욱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낼 것”이라며 “노동 없는 그들만의 잔치로 전락하는 곧 다가올 대선을 두고 볼 수만은 없다”고 밝혔다.   

연단에 선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최저임금 1만원과 비정규직 정규직화, 제대로 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노동존중 실현 문재인 정부가 우리에게 약속한 공약은 어디로 갔느냐”며 “지금 대선후보 그 누구도 코로나 이후의 한국사회 전망과 불평등 해소 방안을 내놓는 이가 없다”고 질타했다.    

지난달 20일 서울 서대문 사거리에서 진행된 민주노총 총파업대회.    사진=임형택 기자 
민주노총은 최근 노동자의 권리 보장을 촉구하며 대대적인 집회를 열었다. 지난 13일 오후에는 서울 동대문구 평화시장 인근 동대문역 사거리에서 전국노동자대회가 진행됐다. 주최 측 추산 2만여명이 참가했다. 근로기준법 사각지대에 있는 5인 미만 사업장과 단시간 노동자 등에게 근로기준법을 적용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달 20일에도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에서 총파업대회가 열렸다. △비정규직 철폐 및 노동법 전면 개정 △코로나19 재난시기 해고금지 등 일자리 국가 보장 △국방예산 삭감 및 주택·의료·교육·돌봄 공공성 강화 등을 구호로 외쳤다. 

경찰은 공공운수노조 집회를 비롯해 동대문역·서대문역 집회 참가자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과 감염병예방법 등 위반 혐의다. 경찰은 주요 참가자에게 출석을 요구,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