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특수촬영 한 발 더 앞서 있다

명정삼 / 기사승인 : 2021-11-28 17:53:18
+ 인쇄

전문 세트장에서 5개월 촬영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 스틸컷. 사진=넷플릭스 제공.

최근 K-콘텐츠가 전 세계를 휩쓰는 가운데 ‘오징어 게임’에 이어 세계적으로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 이 화제다.

‘지옥’은 작품이 공개되자마자 ‘오징어 게임’ 보다 더 빠른 속도로 글로벌 TOP10 1위를 기록했다.

드라마를 보면 지옥에서 온 사자 크리처가 실사로 촬영된 것처럼 착각이 들 만큼 현실감 있게 표현됐다.

이처럼 특수효과는 대한민국 드라마나 영화에서 실제와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발전하고 있다.

더불어 세계 특수영상 시장도 매년 11%이상 급성장 중이고 시장규모도 2025년에는 78억 불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오징어게임’, ‘지옥’ 등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OTT 영화‧드라마의 특수촬영장인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김진규, 이하 ‘진흥원’)이 2021년 대한민국 신뢰받는 혁신대상에서 정보문화산업 혁신선도 부문 공공혁신 대상을 수상했다.

김진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원장(오른쪽)이 정보문화산업 혁신선도 부문 공공혁신 대상을 수상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진흥원은 현재 실내 스튜디오 두 개소를 운영 중이며, 스튜디오 A는 넓이 1,138.5㎡, 높이 19.8m고, 스튜디오 B는 넓이 663.3㎡, 높이 19.8m이다.
 
특히 수중 촬영이 가능한 진흥원 아쿠아 스튜디오는 넓이 231.2㎡, 수조높이 5.6m로 킹덤2, 드라마 지리산, 18어게인 등이 촬영됐다.

아울러 대전시는 특수영상 거점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1500억 원 규모의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사업'을 추진 중이다. 

특수영상 클러스터에는 기업 입주 공간 80실, 특수영상 전용 스튜디오 3개실, 모셥캡쳐⋅실감형 영상 제작 스튜디오 2개실 등 최첨단 시설이 입주 예정이다. 

더불어 로봇 카메라, 드론 등 특수영상 장비 30종과 컴퓨터 그래픽을 비롯한 사후편집 공간 등이 들어서게 된다. 

한편 시상식에서 김진규 진흥원장은 “과학도시 구현을 위해 일조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이스포츠의 도시, 특수영상의 선도도시, 인공지능 기반 지능형 도시 대전을 만들도록 앞으로 많은 혁신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대전=명정삼 기자 mjsbroad@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