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메가시티 전략 수립...국가 균형발전 중심으로 '우뚝'

한상욱 / 기사승인 : 2021-11-29 18:01:43
+ 인쇄

-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전략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 9대 전략 30개 사업과 충청권 메가시티 단계별 로드맵 제시


29일 대전세종연구원에서 열린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전략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기념촬영 모습. 왼쪽부터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춘희 세종시장.

국가 균형발전의 중심이 될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산업경제‧광역인프라‧사회문화 3대 목표와 이를 실현시키기 위한 9대 전략과 30개의 구체적인 사업이 제시됐다.

충남도는 충청권 4개 시도가 29일 대전세종연구원에서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전략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최종보고회는 양승조 지사와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대전세종 연구원을 비롯한 시도 연구용역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최종보고, 질의응답, 의견 수렴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최종보고에서는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 메가시티,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 혁신성장 거점’이라는 비전을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력 기반 초광역 혁신 클러스터 구축 △유연하게 확장되는 초광역 스마트 인프라 조성 △지역성 기반 충청민 문화관광 향유 네트워크 경쟁력 강화라는 3대 목표가 제시됐다.

대표 추진사업으로는 △드론·도심항공교통(UAM) 연구센터 및 복합환승센터 구축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충청권 메가 경제자유구역 조성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 충청권 통합 운용 △공동캠퍼스 설립 공유대학 구축 △내포 뉴그린 국가산업단지 조성 및 경제자유구역 지정 △충청권 국가탄소중립 클러스터 구축 등을 마련했다.

또 △사통팔달의 초광역 간선도로망과 광역철도망의 완성 △대중교통 중심의 친환경·스마트 모빌리티 도입 △광역 재난안전 관리체계 구축 △수자원(공업용수/생활용수) 통합 관리체계 구축 △스토리메이킹 활용 문화관광 통합 브랜드 구축 △국제회의 복합지구 중심의 R&D 특화 MICE 산업 육성 △2027년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 공동 유치 등도 추진사업으로 담았다.

도는 연구용역에서 제시된 비전과 목표 등을 바탕으로 내년 충청권 메가시티 거버넌스 구축 방안 및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 여건 분석 등에 대한 연구용역을 추진해 충청권 메가시티의 구상을 현실화 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연구용역은 지난해 11월 4개 시도지사의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 합의 이후 메가시티의 당위성과 비전 제시 및 사업 발굴을 위해 추진했으며, 다음달 13일 완료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충청권 메가시티는 경부축과 강호축, 동서축이 연계된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국가균형발전의 중심이 될 것”라며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중추역할과 함께 서해안을 활용·연계하는 관문항만, 관문항공 개발을 통해 환황해권 글로벌 광역경제권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충청권의 높은 과학연구 역량과 주력산업을 바탕으로 한 초광역 혁신클러스터 조성, 서해안의 수소 생산·유통 인프라를 활용한 탈석탄 탄소중립의 지역화 선도 등 국가기능의 부족한 부분을 담당하는 네트워크 도시권을 형성하겠다”며 “이를 통해 현재의 수도권 쏠림을 완화하고, 지방에서도 충분히 성공할 수 있다는 믿음을 사회와 국민에게 전달함으로써 국가발전을 이끄는 신 수도권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성=한상욱 기자 swh1@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