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서든어택2 서비스종료, 단순 선정성 때문? “게임성에 실망한 유저 많아”

이다니엘 기자입력 : 2016.07.29 16:21:48 | 수정 : 2016.07.29 17:22:00

서든어택2가 서비스 개시 한 달을 채 넘기지 못하고 종료를 선언한 것이 선정성 논란 때문이라는 해석과 지배적이다. 그러나 실 게임 유저들은 게임성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하고 있다.

넥슨GT는 온라인 PC 게임 서든어택 2에 대해 넥슨코리아와 맺은 공동 사업 계약을 해지한다는 내용의 ‘단일 판매·공급계약 해지’를 29일 공시했다.

이에 따라 서든어택2는 9월29일자로 서비스가 완전 종료된다. 해지사유에 대해 사측은 ‘사업 타당성 재검토에 따른 양사 합의 해지’라고 밝혔다.

서든어택2는 300억원 상당의 투자금, 100여명의 개발진, 4년간의 준비기간 등으로 높은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7월20일~29일 온라인게임 순위에 의하면 서든어택은 전 주 대비 6계단 하락한 14위를 기록했다.

서든어택2 출시 조금 전 블리자드의 신작 FPS게임 ‘오버워치’가 공식 오픈함에 따라 자연스럽게 두 게임은 비교대상이 됐다. 그리고 유저들은 넥슨의 게임개발 수준에 크게 실망했다.

웹툰 작가 이말년이 서든어택2 출시 전 공개한 풍자 그림.

한 게임유저는 “딱히 선정성 때문에 망했다고 보기엔 무리가 있다. 그냥 총체적으로 너무 별로였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이는 “현질유도를 이렇게 하는 FPS게임은 처음 본다”면서 “서든어택2 뿐만 아니라 다른 넥슨 게임도 보면 유저들 돈 뽑아먹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 편의성이나 재미를 제공할 생각이 없다”고 꼬집었다.

어떤 게이머는 “넥슨의 1호 개그맨 서든어택 2! 이렇게 300억이 하늘로 날아갔다”고 풍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