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명지병원 백세총명학교 ‘아시아병원경영대상’ 수상

‘사회적 책임부문 상’ …지역사회 기여한 공로 인정

전미옥 기자입력 : 2016.09.09 09:38:54 | 수정 : 2016.09.09 09:38:58

 

사진=서남의대 명지병원 제공

[쿠키뉴스=전미옥 기자] 서남의대 명지병원이  2016년 아시아병원경영대상을 수상했다.

이왕준 명지의료재단 이사장은 지난 8일 베트남 호치민에서 개최된 '아시아병원경영총회(HMA: Hospital Management Asia 2016)'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부문’ 아시아병원경영대상을 수상했다.

명지병원의 ‘백세총명학교’ 운영이 지역사회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은 것이다.

‘백세총명학교’는 지난해 국제병원연맹 제39차 세계병원총회에서도 ‘병원의 사회적 기여부문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백세총명학교(교장 이소영)’는 명지병원이 지난 2013년부터 운영 중인 치매 관리 종합 서비스 프로그램으로 치매 선별검사를 통해 선발된 경도 인지장애 및 초기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주 2회씩 총 16회에 걸쳐 인지재활치료, 동작치료, 음악치료 등의 치매 재활 프로그램을 무료로 진행하고 있다.

‘청춘 같은 건강으로 백세까지 총명하게’를 슬로건으로 하는 명지병원 백세총명학교는 지방자치단체와 민간병원이 상호 협력하여 New Private Public Partnership 모델을 창출, 치매 안심지역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공공보건의료 발전에 기여하는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왕준 이사장은 사례발표를 통해 “백세총명학교는 치매 환자와 가족의 욕구와 필요성에 기반을 둔 맞춤형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하고 “지역사회 연계를 통한 다학제적 접근과 약물치료를 넘어서는 통합적 치매관리 서비스, 병원 차원의 조직과 전문 인력 지원 등의 역량을 집중한 것이 성공적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