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지원 “미르와 K스포츠 합치면 ‘미륵’…박 대통령, 사교에 씌었다”

이승희 기자입력 : 2016.10.27 16:37:51 | 수정 : 2016.10.27 16:37:53

사진=국민일보 DB

[쿠키뉴스=이승희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에 대한 공식 입장을 표명했다.

박 위원장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민이 뽑은 대통령이 최순실씨 지시를 받았다는 사실에 크게 실망했다”며 “지금까지 최순실 정권에 살았다”고 탄식했다.

이어 “대통령은 ‘자백’이 아닌 변명만 하고 끝냈다”고 지적했다.

박 위원장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연결해 ‘미륵이라고 한다”면서 “미륵은 최순실씨의 부친인 최태민씨가 자신을 부른 호칭”이라고 밝혔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최태민·최순실 두 사람의 사교(邪敎·사이비종교)에 씌여 이런 일을 했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또 “박 대통령이 국정을 전면 쇄신할 수 있는 대책을 내야 한다”며 “우병우 민정수석을 비롯한 문고리 3인방을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대선 때 연설과 홍보 분야에서 최씨에게 조언을 구했다”며 “같은 맥락에서 연설문의 표현 등에 도움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어 “취임 후 청와대 보좌체제가 완비된 이후에는 그러지 않았다”면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대국민사과를 했다.

aga4458@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