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노준석 포스텍 교수, 세계 최대 규모 국제광자공학회 '신진과학자상' 수상

성민규 기자입력 : 2017.04.25 15:08:53 | 수정 : 2017.04.25 15:08:18

노준석 교수. 포스텍 제공

[쿠키뉴스 포항=성민규 기자] 노준석(36) 포스텍 기계공학과·화학공학과 교수가 최근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적 학술단체인 국제광자공학회(SPIE)에서 수여하는 '신진과학자상(DCS Rising Researchers)'을 수상했다.

미국 UC버클리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2014년 포스텍에 부임한 노 교수는 '투명망토' 물질로도 잘 알려진 첨단 신소재 메타물질을 활용, 지금까지 가시광선 영역에서는 관찰이 어려웠던 단백질, 바이러스와 같은 생체성분을 볼 수 있는 광학현미경 제조기술을 개발하는 등 뛰어난 연구 성과와 장래성을 높이 평가받았다.

특히 노 교수는 지난 2016년 메타물질을 이용한 연구성과로 한국광학회가 만 35세 미만 우수 연구자에게 수여하는 '젊은 광과학자상'을 수상한 바 있다.

한편 국제광자공학회에서 선정하는 신진과학자상은 광학, 광전자, 이미징 등의 분야 제품 개발과 연구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뤄낸 젊은 연구자들에게 수여한다.

smg511@hanmail.net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