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민의당 김제지역위 일부 당직자 당원 탈당선언...나유인 도당부위원장 탈당 주도

김성수 기자입력 : 2017.07.10 11:03:59 | 수정 : 2017.07.10 11:04:57


[쿠키뉴스 전주=김성수, 고민형 기자] 나유인 국민의당 중앙당 정책위 부위원장 겸 전북도당 부위원장이 10일 국민의당 탈당을 선언했다.

나 부위원장은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의당 김제지역위원회 일부 당직자 및 당원들과 국민의당을 탈당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당 창당 발기인으로 참여해 중앙당 정책위 부위원장과 전북도당 부위원장의 직책을 맡고 있는 사람으로서 최근 국민의당 사태를 보며 참담한 심정을 금할길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안철수 전 후보의 제자인 이유미씨의 제보 조작사건은 폭로부터 당차원의 수습까지 모든 과정이 엉망이고 부끄럽기 짝이 없다"라면서 "그동안 강조해왔던 '새정치' 라는 핵심가치는 고사하고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모습조차 찾아보기 힘들 정도다"고 당을 비판했다.

그는 "새정치의 상징인 안철수 전 후보의 몰락 속에 그 뒤에서 국회의원 자리의 기득권을 누리고 있는 국민의당 주요 지도부는 오히려 자신들이 비판했던 구태정치, 패거리정치의 구태를 보이고 있는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라며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상실한 정당은 존립할 수 없다는 민주주의 정당정치의 냉혹한 현실을 무시하고 있는 국민의당 지도부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를 취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이번 국민의당 사태를 보며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기 위해 국민의당 정책위 부위원장 및 전북도당 부위원장과 당원으로서 자격을 스스로 내려놓고 국민앞에 자숙하는 모습을 보이고자 한다"정치인으로서 험난한 길인지 알지만, 국민앞에 속죄 하는 모습으로 자숙하며 올바른 정치를 위해 뚜벅뚜벅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겠다"고 탈당의 변을 대신했다.

이밖에 그는 "다시한번 이번 국민의당 사건에 대해 머리숙여 사죄하며, 이를 계기로 올바른 정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tarwater2@kukinews.com, gom21004@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