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30년 만의 개헌… 대구·경북 지역민 의견 듣자

경북도·대구시·국회개헌특위, 5일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 열어

김희정 기자입력 : 2017.09.05 16:06:07 | 수정 : 2017.09.05 16:06:23

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에 참석한 (왼쪽부터)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이주영 개헌특위 위원장, 정세균 국회의장, 권영진 대구시장,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경상북도 제공.

 

[쿠키뉴스 대구=김희정 기자] 개헌에 대한 대구·경북 지역민의 의견을 듣는 ‘헌법개정 국민대토론회’가 5일 대구시청에서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국민대토론회는 1987년 이후 30년 만에 이뤄지는 개헌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국회헌법개정특별위원회와 전국 16개 광역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주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부산, 광주에 이어 세 번째(총 11회)로, 개헌에 대한 대구·경북 지역민의 생생한 목소리를 현장에서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주영 국회헌법특별위원회 위원장, 정세균 국회의장, 주호영 원내대표(바른정당), 김관용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특위위원, 자문위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기본권, 지방분권, 정부형태, 정당·선거제도 등 개헌의 주요 의제에 관한 발제와 토론이 펼쳐졌다. 기조발제자로 나선 이상돈 개헌특위 위원과 지정토론에 나선 박인수 영남대 교수 외 7인의 지역전문가들은 헌법 개정의 주요쟁점 사항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제시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1987년 헌법은 현 시대의 다양성을 반영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어 21세기의 가치를 반영하는 헌법을 만들어야 한다”며 “서애 유성룡 선생의 국가 위기 상황에서 나라를 다시 만들 운이 돌아왔다는 뜻을 가진 ‘國家再造之運(국가재조지운)’의 말씀을 새길 때”라며 지금이 지방분권 개헌의 적기임을 강조했다.

이어 “새 헌법은 실질적 지방분권과 민주주의 실현이 핵심가치이고, 지방분권 개헌이야 말로 국가운영 시스템을 전반적으로 개선해 국가에 새로운 성장 동력을 장착하는 것”이라며 “개헌의 여건이 성숙된 지금, 호국·개척의 DNA가 있는 대구·경북이 개헌 열차에 함께 타고 ‘지방분권’이라는 목적지를 향해 속력을 내야 한다”며 지역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또 권영진 대구시장은 “현재 다원화된 사회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더 큰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기 위해선 지방분권 개헌이 절실하다”며 “이번 국민대토론회가 성숙한 지방자치 실현과 우리나라 민주주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회개헌특위는 이번 국민대토론회에서 제기된 지역전문가와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개헌안, 국민과 함께 하는 개헌안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shine@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