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경남과기대 오현철 교수팀, 핵융합 원료 '중수소 잡는 시스템' 개발

이영호 기자입력 : 2017.10.18 16:31:16 | 수정 : 2017.10.18 16:31:19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에너지공학과 오현철 교수팀이 다공성 물질인 금속-유기 골격체(MOF)’에 간단한 처리를 해 중수소를 효율적으로 분리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경남과학기술대학교 오현철 교수팀

이번 연구는 문회리 UNIST 교수, 마이클 허셔 막스플랑크연구소 박사팀이 공동으로 진행했으며, 강성구 울산대 교수가 참여했다.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중수소를 분리하는 원리인 운동 양자체(KQS) 효과화학적 친화도 양자체(CAQS) 효과를 동시에 구현한 최초의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이 내용은 미국화학회지(JACS) 온라인 속보로 공개됐으며,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다 

중수소는 수소에 중성자가 하나 더 있는 수소의 동위원소다. 

이 물질은 미래 에너지원으로 꼽히는 핵융합 발전의 핵심원료이자, 원자력 발전과 연구용 장비 등에 쓰이는 대체 불가능한 자원이다 

그러나 지구상에 존재하는 중수소는 전체 수소 중 0.016%로 극히 미미하다. 또 수소 혼합물에서 중수소를 분리하기도 어려워 매우 비싸다. 

오현철 교수는 동위원소분리에 대한 신기술을 보유함으로써 세계 정밀기체분리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반이 된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특히, 해당기술은 수소동위원소 뿐만 아니라, 헬륨과 같은 다른 동위원소, 또는 N2/CH4 같이 크기가 매우 유사하여 크기배제 방법으로는 분리가 어려웠던 문제를 단번에 해결해 줄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우수과학연구센터(SRC), 핵융합기초연구사업, 신진연구자지원사업 등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진주=이영호 기자 hoho@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