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50대·만성질환·복부비만’ 남성, 전립선암 3대 고위험군

비뇨기과학회·비뇨기종양학회 10년 자료 분석…조기검진으로 예방해야

송병기 기자입력 : 2017.12.08 00:05:00 | 수정 : 2017.12.08 13:08:44

남성에게서 발생하는 ‘전립선암’의 3대 고위험군은 ‘50대 이상 남성’,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 등의 만성질환’, ‘복부비만’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동반질환(만성질환)과 복부비만이 있거나 50세 이상 남성의 경우 조기 검진과 발견을 통해 전립선암 예방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한다.

대한비뇨기과학회와 대한비뇨기종양학회는 2006년부터 2015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 20세 이상 성인 남성 전수의 연령·소득·동반질환별 전립선암 발생관계를 분석한 ‘2017 한국인 전립선암 발생 현황’을 지난 5일 발표했다.

분석에 따르면 50대 남성에서 전립선암 증가율이 타 연령에 비해 높고,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 등의 만성질환이나 복부비만이 있는 남성에서 전립선암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비뇨기과학회와 비뇨기종양학회 측은 해당 남성들을 전립선암 3대 고위험군으로 꼽았다.

전립선암 발생의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는 나이다. 우리나라는 고령사회 진입에 따라 향후 전립선암 발생 및 유병률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전립선암은 40세 이하의 남성에서는 드물다가 50세 이상에서 발생하기 시작해 60세 이후 급격히 늘어난다.

이번 분석에 따르면, 10년 전 대비 50대는 55%, 60대는 37%, 70대는 24%, 80대는 14% 증가해 50대 남성의 전립선암 증가폭이 눈에 띄었다. 학회 측은 “다른 연령대 대비 50대에서 전립선암 증가폭이 큰 이유는 더 연구가 필요한 부분이지만, 조기 발견을 위해 50대의 전립선암 정기검진이 더욱 강화되어야 함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전립선암 발병률의 또 다른 요인인 고혈압·당뇨병·이상지질혈증 등 만성질환자의 경우 전립선압 예방과 조기검진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동반질환과 전립선암 발생률을 분석 결과, 고혈압 환자는 그렇지 않은 남성에 비해 전립선암 발생률이 1.45배 더 높았다. 학회 측은 “고혈압이 있는 남성은 전립선암 발생 확률도 높기 때문에 정기적인 선별 검사를 통해 전립선암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또 당뇨병 환자는 1.29배, 이상지질혈증 환자( 혈중 총콜레스테롤, LDL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증가된 상태거나 HDL콜레스테롤이 감소된 상태. 고지혈증, 고콜레스테롤혈증, 고중성지방혈증을 모두 포함)는 1.4배 더 전립선암 발생률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비뇨기과학회와 비뇨기종양학회는 “현재까지 만성질환과 전립선암 발생간의 상관관계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특정 만성질환을 가진 국내 환자에서 전립선암 발생이 더 많다는 것은 이들 환자에서 전립선암에 대해 각별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특별한 질환이 없어도 복부비만 남성도 전립선암 고위험군에 포함됐다. 비만 여부에 따른 전립선암 발생 여부를 살펴본 바에 따르면 복부 둘레 90㎝ 이상의 복부 비만 남성의 전립선암 발생률이 1.32배 더 높았다.

이에 대해 대한비뇨기종양학회 조진선 회장(한림대성심병원 비뇨기과 교수)은 “연령, 동반질환 등의 고위험 요소가 있는 이들에게는 조기 검진을 통한 조기 발견이 전립선암에 대한 가장 중요한 대비책이라 할 수 있다. 전립선을 둘러싼 지방이 암의 성장을 촉진하는 환경을 제공한다는 연구 보고 등이 있는 만큼, 전립선암 예방을 위해서는 비만 예방 및 적정 건강 체중 유지를 위한 식생활 개선도 병행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대한비뇨기종양학회 홍성후 홍보이사(서울성모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전립선암은 조기검진을 통해 완치 가능한 질환이다. 지난해 국가암등록사업연례보고서에 의하면 전립선 내에 국한된 전립선암의 경우 생존율이 100%에 달하지만 전립선을 벗어난 진행암의 경우 5년 생존율이 약 42.1%로 크게 떨어진다”면서 “한국 전립선암 발생 현황 조사를 통해 전립선암 예방 및 치료 관리에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대한비뇨기종양학회 전립선암 예방 5대 수칙

1. 일주일에 5회 이상 신선한 과일·채소 섭취
2. 일주일 중 5일은 30분 이상 땀이 날 정도로 걷거나 운동
3. 지방 함량이 높은 육류 섭취를 줄이고 적정체중을 유지
4. 50세 이상 남성은 연 1회 전립선암 조기검진
5. 가족력이 있다면 40대부터 연 1회 전립선암 조기검진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전립선암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