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피니트 6인에게 인피니트란? “출발선·청춘·울타리·꿈·인생·공기”

인피니트 6인에게 인피니트란? “출발선·청춘·울타리·꿈·인생·공기”

인세현 기자입력 : 2018.01.09 00:01:00 | 수정 : 2018.01.08 19:16:54

그룹 인피니트의 멤버들이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인피니트는 지난 8일 서울 이태원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정규앨범 ‘톱 시드’(TOP SEED) 발매 기념 공연을 열고 취재진과 만났다.

이 자리에서 멤버들은 “각자에게 인피니트가 어떠한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답했다. 먼저 동우는 “인피니트 활동을 하며사람이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인피니트는 나에게 제2의 출발선이자 터닝포인트”라고 덧붙였다.

우현은 “인피니트는 나에게 청춘”이라며 “인생에서 가장 화려한 시기를 함께했다. 절대 놓치고 싶지 않다. 평생을 함께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엘은 “인피니트는 저에게 있어 울타리 같은 존재다. 일주일전에 시상식에서 수상하며 멤버들 이름을 말하지 못했는데, 그만큼 가족 같고 형제 같다. 이 자리에서 멤버들에게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리더인 성규는 “인피니트는 나의 꿈”이라며 “어릴 적부터 가수를 꿈꿨는데 인피니트로 꿈을 이뤘다. 현재 열심히 다른 꿈을 이루고 있다. 인피니트가 없었다면 이 모든 것이 없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막내 성종은 “인피니트는 나의 인생”이라고 말했다. 그는 “17세부터 인피니트였다. 계속 커가는 시기에 멤버들이 곁에서 많은 것을 알려주고 챙겨줬다. 앞으로도 인피니트로 열심히 살고 싶다”고 전했다.

더불어 성열은 “인피니트는 나의 공기이자 산소 같은 존재”라며 팀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내비쳤다.

‘톱 시드’는 인피니트가 3년 8개월 만에 발매한 정규앨범으로 총 12트랙이 수록됐다. 지난해 호야가 팀을 탈퇴하고 처음 6인조로 발매하는 앨범이다.

인피니트는 지난 8일 오후 6시 음원사이트를 통해 앨범을 발표했다. 타이틀곡 ‘텔 미’(Tell Me)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