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우리 동네 지진 위험, 누가 알려줄까?

김정재 의원, 지진 위험 정보구축 위한 법제도 개선방안 간담회 열어

김양균 기자입력 : 2018.01.11 18:25:08 | 수정 : 2018.01.12 10:23:59

사진=픽사베이


지난해 말 포항을 덮친 강진이 여파로 이재민들의 고통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회에서 지진 위험 지역 정보 관리에 대한 간담회가 열려 눈길을 끈다.

11일 국회에서 개최된 해당 간담회는 지진 위험지역 정보의 생산과 관리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전문가들의 논의가 이뤄졌다. 김정재 의원(자유한국당)에 따르면, 해당 간담회는 총 4회에 걸쳐 지진재해 대응시스템 구축을 위한 전문가 연속간담회 중 첫 번째.

이날 부산대 손문 교수는 지진에 대비하기 위해 지진위험지도를 구축해야 한다활성단층, 액상화, 지반정보 등 종합적인 지질정보의 DB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손 교수는 이를 위한 법적 근거가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연대 홍태경 교수도 지질조사를 의무화하여 신뢰할 만한 데이터를 DB화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현재 행정안전부가 가지고 있는 지진정보부터 활용 가능한 DB화 작업에 들어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서대 박인준 교수는 “2015년 제3차 지진방재종합대책으로 전국단위 액상화 위험도와 지진 시 산사태 위험도 등을 지진재해대응시스템에 연계하였는데 해당 시스템이 잘 활용되고 있는지 먼저 확인하고 경주와 포항지진의 데이터를 종합하여 고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지진대책실 오금호 실장은 지진 발생 후 건축물의 안전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인력풀과 매뉴얼이 부실함을 지적했다. 행정안전부 박광순 과장 역시 중앙부처 차원에서 위험지도작성 방법 표준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R&D 연구 과제를 시작했다면서 해외사례를 검토, 한국형 위험지도를 작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를 주최한 김정재 의원은 포항과 같이 대응 시스템 부재로 인한 지진피해가 반복돼서는 안 된다지진 위험정보를 구축하여 가장 위험한 지역 내의 병원, 학교 등과 같이 주요 공공건축물부터 내진보강 작업이 시작돼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4회에 걸쳐 진행되는 전문가 연속간담회의 결과는 오는 3월 종합토론회를 거쳐 입법과 정책개선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김양균 기자 ange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