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보청기 대안으로 시행되는 '인공중이이식' 적용 환자는?

치료 시행 나이 어릴수록, 수술 전 저주파 청력이 좋을수록 만족도 높아

유수인 기자입력 : 2018.02.14 20:00:32 | 수정 : 2018.02.14 20:00:37

중등도의 감각신경성 난청에서 청각재활치료로 시행되고 있는 ‘인공중이이식’의 효과와 환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치료 시작 연령이 중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최병윤 교수 연구팀은 의료진이나 환자가 인공중이이식 후 결과를 예측하거나 수술을 결정할 때 참고가 될 수 있도록 '인공중이이식 수술의 만족도'에 관한 예후 인자를 규명하고 14일 발표했다.

중등도의 감각신경성 난청의 가장 일반적이고 효과적인 치료는 보청기를 이용한 청각재활법이다. 기존의 보청기는 쉽게 탈착이 가능하고, 난청 정도와 형태에 따라 조절해 맞춤형 처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이점을 지닌다. 그러나 일부환자에서는 외이도가 막히는 불편감이나 소리가 울리는 폐쇄효과 등의 문제로 적응에 실패하는 경우가 있다.

인공중이(중이임플란트) 이식수술 후 모식도. 분당서울대병원 제공


이에 대한 대안으로 나온 것이 인공중이 이식 수술이다. 전문가에 따르면 인공중이이식은 기존의 보청기와 달리 외이도를 막지 않고 폐쇄효과나 되울림현상 등이 없다는 점에서 장점이 있다. 또 보청기보다 소리가 또렷하고 자연스럽게 들려 어음(語音)이해 능력이 향상된다고 알려져 있어 국내에서는 보청기 적응에 실패한 중등도 감각신경성 난청 환자에 대해 건강보험 요양급여가 적용되고 있다. 

최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기존의 보청기에 만족하지 못하고 인공중이 이식 수술을 받은 환자들의 주관적인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환자 절반이 인공중이이식에 매우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그들은 매일 평균 8시간 동안 기기를 착용했는데, 반면 나머지 절반의 환자들은 기존의 보청기와 큰 차이가 없다고 생각하며 따라서 기기를 제한적으로 사용한다고 보고했다.

수술 전 주파수 영역별 청력에 따른 만족도 차이. 분당서울대병원 제공


연구팀은 “이 결과는 수술 후 만족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미리 파악해 인공중이 이식 수술에 보다 적합한 환자군을 수술 전에 선별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이 환자들의 수술 후 만족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따라 분석한 결과, 만족도가 높은 환자들은 낮은 환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시술 시 연령이 낮고, 수술 전 저주파 영역의 청력이 상대적으로 좋은 경향을 보였다.

최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인공중이이식에 관한 만족도를 수술 전에 미리 예측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인공중이이식 수술을 고려하는 환자에게 객관적인 예측 자료를 제공할 수 있게 됐고, 의료진 역시 수술법에 따라 효과적인 환자군을 변별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