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홈플러스, 지난해 성과 기대에 못미쳐…성과급 대신 격려금 지급

구현화 기자입력 : 2018.05.11 17:18:16 | 수정 : 2018.05.11 17:18:18


홈플러스가 지난해 목표했던 실적을 이루지 못해 임직원에게 매년 지급해온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 임일순 대표이사는 지난 10일 임직원에게 '17/18년도 성과급에 관하여'라는 제목의 이메일을 보냈다.

임 대표는 "아쉽게도 우리는 지난해 주요 사업 계획상의 성과 지표를 달성하지 못했고 전년 대비로도 실적이 악화된 상황"이라며 "이에 회사가 정한 지급기준에 의거해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지난 한 해 여러분의 노력에 대한 감사 등을 고려해 모든 직원께 특별격려금을 지급하기로 했다"며 "특별격려금은 11일 지급된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홈플러스의 성장을 위한 많은 변화의 노력이 필요한 한 해"라며 "쉽지 않은 대내외 환경 아래 있지만, 우리의 사업전략 실행을 통해 성공의 경험을 일구어내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홈플러스는 통상적으로 매년 성과급을 지급해왔다. 성과급 규모는 직급에 따라 다르지만, 연봉의 10∼30% 수준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직원들의 사기를 위해 마련된 특별격려금은 기존 성과급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수준으로 전해졌다. 특별격려금은 이메일을 보낸 11일 일괄 지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홈플러스는 지난 2월 말 2017 회계연도를 마무리하고 현재 실적을 확정하는 외부 회계감사 과정을 진행 중이다. 확정된 실적은 이달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게재될 예정이다.

구현화 기자 ku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