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브로콜리 성분, 치매 유발 독성 단백질 제거한다

윤민섭 기자입력 : 2018.05.21 01:00:00 | 수정 : 2018.05.20 16:01:45

유전자 변형 치매 쥐 피질과 해마에서의 아밀로이드-베타와 타우 단백질 감소 사진 (사진=한국연구재단, 연합뉴스)

국내 연구진이 브로콜리에 많은 성분인 설포라판(sulforaphane)에 알츠하이머 치매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아밀로이드-베타(Aβ)와 타우(τ) 단백질 제거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 이기원 교수와 김지영 연구교수팀은 20일 설포라판을 유전자변형 치매 쥐에 투여하는 실험을 통해 아밀로이드-베타와 타우 단백질을 제거하고 기억력 손상을 예방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설포라판은 브로콜리, 양배추, 방울다다기양배추, 콜리플라워 등 채소에 많이 들어있는 성분이다. 자폐 환자의 행동과 정신분열 환자의 기억력을 개선하는 등 뇌 기능에 영향을 준다는 연구가 발표돼 주목받고 있다. 

연구진은 실험에서 유전자변형으로 만든 치매 쥐에게 두 달 동안 주 6일 설포라판(10㎎/㎏)을 먹이고 기억을 담당하는 뇌 부위인 해마에서의 아밀로이드-베타 단량체와 중합체, 타우 단백질의 양 변화를 측정했다. 

그 결과 아밀로이드-베타 단량체는 60% 이상, 중합체는 30% 이상 감소했으며, 타우 단백질과 인산화된 타우단 단백질도 70∼80% 줄어든 것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또 설포라판의 작용 메커니즘도 밝혀냈다. 설포라판이 아밀로이드-베타와 타우 단백질 제거에 관여하는 'CHIP' 단백질을 유도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설포라판을 섭취한 유전자변형 치매 쥐의 해마에서는 CHIP 단백질이 증가했다.

설포라판은 또 치매 쥐의 기억력 손상도 막아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포라판을 먹은 쥐와 먹지 않은 쥐로 공포조절 실험을 한 결과 설포라판을 먹은 쥐는 공포 기억이 유지되는 반면 설포라판을 먹지 않은 쥐는 공포 기억이 손상된 것을 확인했다.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 지원으로 수행된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몰레큘러 뉴트리션 & 푸드 리서치(Molecular Nutrition & Food Research, 5월 13일)에 게재됐다. 

윤민섭 기자 yoonminseop@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SPONSORED

기자수첩

������

월요기획

������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