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여름 휴가철 응급상황 발생했다면?

휴가지서 응급상황 발생시 대처 요령

송병기 기자입력 : 2018.07.27 04:00:00 | 수정 : 2018.07.26 16:58:22

세란병원 제공

여름철이면 유독 치솟는 두 가지 수치가 있다. 휴가를 이용해 여행을 떠나는 여행 인구와 여행지에서 발생하는 사건 사고 수치다. 사건 사고로 인해 발생하는 응급상황은 생명이 걸려 있는 만큼 긴급을 요하는 경우가 많다. 여름철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과 그에 대한 대처법에 대해 알아본다

◇물놀이 사고 초기 대처 중요

해수욕장을 비롯해 계곡, 수영장 등은 누구나가 인정하는 여름철 피서지 1순위이다.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해지는 물가야말로 38℃를 넘나드는 가마솥 더위를 날려버리는데 제격이다. 하지만, 인파가 많이 몰리는 만큼 안전사고 역시 늘어나기 마련이다.

소방청의 발표에 따르면 2013년 1434명이었던 익수 환자는 2017년 1863명으로 약 30%가 늘어났으며, 6월에서 9월까지 여름철 익수 환자가 1년 전체 익수 환자의 절반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처 요령

▲119에 먼저 신고

▲구조 후 호흡이 있는 환자의 경우 옆으로 돌려 눕힌 자세를 유지하여 이물질 흡입을 방지

▲호흡이 없을 경우 심폐소생술을 시행해야 하며, 환자의 의식이 회복되거나 구급대원들이 도착할 때까지 유지

이에 대해 세란병원 응급의학과 한은아 과장은 “심폐소생술과 함께 알아두면 좋은 것으로 찬물에 장시간 노출되었던 익수환자들의 경우 저체온증으로 인한 증상이 동반될 수 있기 때문에 물에 젖은 옷은 제거하고, 담요 등을 활용해 환자의 몸을 덮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등산갔다가 낙상 사고, 움직임 최소화 필수

여름철 푸른 숲에서 힐링을 위해 등산을 즐기는 이들 역시 많다. 취미생활 선호도 통계에 따르면, 등산은 낚시와 함께 1,2위를 다툴 정도로 많은 이들이 즐기고 있는 여가 생활이다.

이 같이 많은 이들이 즐기는 등산도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을 경우 다양한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 그 중에도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실족과 추락에 의한 사고이다. 행정안전부 재난연감 통계에 따르면 2017년 전체 등산 사고 원인의 약 36%를 차지하고 있다는 자료를 통해서도 얼마나 높은 빈도로 발생하는지 알 수 있다.

◇등산 중 낙상을 당했을 때

▲낙상 시 관절 부위 손상이나 골절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움직임 최소화

▲부상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어 상처 부위의 세균 감염 예방

▲나뭇가지나 등산 용 지팡이를 이용 골절 부위를 고정하여 2차 부상 예방

한은아 과장은 “여름철 등산 시 낙상과 함께 조심해야 할 증상이 탈수이다. 무더운 날씨 탓에 등산 중 탈수 증상이 쉽게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탈수 증상은 수분 섭취와 함께 휴식을 취하는 것으로도 어느 정도 증상의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은아 과장은 “수분 섭취에는 그냥 물을 마시기 보다 스포츠 음료를 마시거나 염분이 포함된 음료를 마시는 것이 좋은데, 여름철 등산을 계획하고 있다면, 이러한 준비를 철저히 한 후에 즐기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여행길 발생한 교통사고, 2차 사고 대비해야

여름철 사고는 꼭 휴가지에서만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휴가지를 가기 위한 과정에서도 많은 사고가 발생하는데 대표적인 것이 고속도로 교통사고이다. 고속도로의 경우 정체구간이라면 큰 사고가 날 위험이 적지만, 일반 구간은 시속 100㎞ 이상의 빠른 속도로 주행하다 보니 잠깐의 실수가 큰 사고로 이어지기 쉽다.

◇교통사고 시 응급처치 요령

▲고속도로 교통사고 후에는 2차 사고 발생 위험이 있으므로 안전한 곳으로 이동

▲이동 시 환자의 움직임을 최소화 하여 2차 부상 위험을 방지

▲출혈이 있다면 깨끗한 물로 상처부위 이물질 제거하고, 깨끗한 천으로 환부를 압박해야 하며, 상처 부위를 심장보다 높게 하는 등의 응급처치로 지혈 

한은아 과장은 “여름철 즐거운 휴가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들뜬 마음을 조금은 가라앉히고 철저한 준비로 여름 휴가를 즐겨야 한다. 휴가철 안전사고 발생 시 다양한 응급처치 방법들을 시행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장의 상황에 따른 전문가들의 판단 아래 행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당부했다.

특히 “응급환자들의 경우 행해지는 처치 하나하나가 생명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비전문가의 주관적인 판단으로 처치가 이뤄질 경우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사고가 발생 했을 때는 119에 신고해 전문가의 도움아래 안전하게 응급처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병기 기자 songb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