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오늘 내일’ 심형탁, 양정원에 드러낸 호감 “42년 만에 두근거림 느꼈다”

‘오늘 내일’ 심형탁, 양정원에 드러낸 호감 “42년 만에 두근거림 느꼈다”

이준범 기자입력 : 2018.07.27 09:47:29 | 수정 : 2018.07.27 09:48:08


배우 심형탁이 필라테스 강사 양정원에게 호감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오늘 내일’에서는 양정원이 필라테스 강사로 등장해 방송인 박명수, 김용만, 김수용, 심형탁, 박준형과 게스트 이무송에게 관절 건강을 위한 시간을 보냈다.

특히 심형탁은 양정원이 등장할 때부터 시선을 떼지 못했다. 심형탁은 양정원에게 “42년 만에 두근거림을 느꼈다”며 “42년 동안 한 길만 걸었다. 이제 다른 길을 가보려고 한다. 같이 가시겠습니까”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쉬는 시간에도 양정원을 향한 심형탁은 관심은 이어졌다. 심형탁은 “나이가 어떻게 되느냐”고 물었고, 양정원은 “서른 살”이라고 답했다. 이에 심형탁은 “띠동갑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기도 했다.

이준범 기자 bluebell@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