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구시, 39억 들여 청년 280명 취업 지원

최태욱 기자입력 : 2018.08.01 18:25:27 | 수정 : 2018.08.01 18:25:31

대구시가 39억 원을 들여 청년 280명의 취업을 지원한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39억 원을 들여 청년 280명의 취업을 지원한다.

대구시는 오는 16일까지 청년에게 적합한 일자리를 제공하고 지역 정착을 지원하는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참여 기업과 청년을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청년에게 적합한 지역 일자리를 발굴·제공해 청년들의 지역 정착을 유도하고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행정안전부 지원으로 올 하반기부터 추진된다.

청년 인건비 지원(지역 정착 지원형)과 경험 기회 제공 및 직무역량 강화 지원(민간 취업 연계형) 등의 사업 유형이 있다.

대구시는 이번에 시행하는 청년일자리 사업에 38억 7300만 원의 예산으로 △고용친화대표기업 청년 채용 지원 사업(130명) △혁신전문인력 채용 지원 사업(50명) △청년 pre-job 지원 사업(100명)에 총 280명의 청년 취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고용친화대표기업 청년 채용 지원 사업’은 근로 환경이 우수하고 양질의 고용을 창출하는 고용친화대표기업 중 관련 법령에 의한 중소·중견기업이 청년을 정규직으로 신규로 채용하면 최대 2년간 인건비(월 160만 원 한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업은 채용 청년의 인건비 20%이상 부담을 포함해 1인당 월 200만 원(연 2400만 원) 이상의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

‘혁신전문인력 채용 지원 사업’은 청년 전문 인력의 눈높이에 맞는 일자리를 제공하고, 성장 잠재력이 있는 중소기업에 전문 인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소·중견기업이 지역 내 거주하는 분야별(연구개발·경영혁신) 자격을 갖춘 청년 미취업자를 정규직으로 신규 채용할 경우, 최대 2년간 인건비를 월 160만 원(연 1920만 원)을 지원한다.

기업은 지원금을 포함해 전문 인력 1인당 월 250만 원 이상의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

‘청년 pre-job 지원사업’은 지역 청년층이 일 경험을 통해 고용시장 진입을 위한 직무 역량을 높이고 향후 실질적인 취업 연계를 위한 사업이다.

취업 청년층의 선호도가 높고, 취업 전 쉽게 경험할 수 없는 상공회의소·대구도시공사·오페라하우스 등 지역 11개 공사·공단·출연기관에서 근무하며, 임금(시급 8360원)·4대보험 및 직무역량 강화교육·자격증 취득·취업 컨설팅 등을 제공받는다.

참여 자격 요건은 만 18~39세(청년 pre-job사업은 만 18~34세) 이하 미취업 청년이어야 하며, 사업 시행 초기에 청년일자리 사업의 이해, 직무 역량 강화 등 총 26시간 이상의 기본 및 직무 역량 강화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고용친화대표기업 청년 채용 지원 사업’과 ‘혁신전문인력 채용 지원 사업’에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오는 16일까지 운영기관인 대구테크노파크에 신청서 및 관련서류를 온라인 또는 직접 제출해야 하며, ‘청년 Pre-job 지원사업’에 참여 희망자는 오는 14일까지 운영기관인 대구상공회의소에 신청서 및 관련 서류를 이메일·등기우편 등의 방법으로 제출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대구시 또는 각 운영기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구=최태욱 기자 tasigi72@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