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난청 환자 증가..국가주도대책 요구 목소리 커져

난청 환자 증가..국가주도대책 요구 목소리 커져

전미옥 기자입력 : 2018.09.13 01:00:00 | 수정 : 2018.09.12 21:27:53

국민일보DB

국가 주도의 난청관리 대책을 마련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2일 ‘2018년, 난청없는 사회를 위한 시작’을 주제로 열린 국회 토론회에서 박상호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 정책이사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한 청력보건 정책을 소개하면서 “우리나라도 난청의 조기진단, 예방, 치료 및 재활에 이르는 국가 주도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WHO는 최근 세계 난청 인구 증가에 주목하고 있다. WHO에 따르면 세계 난청환자는 약 3억 6000만 명(2014년 기준, 35dB 이상 난청)에 달한다. 이는 전세계 75억 인구의 약 4.8%에 해당하며, 이 중 약 9% 정도인 3200만 명은 소아환자다. 또 고령화 추세에 따라 65세 이상 노인의 약 30%는 노화난청을 보이는 상황이다.

우리나라도 난청의 위협에서 무사하지 못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국내 난청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은 2012년 27만7000명에서 2017년 34만9000명으로 연평균 4.8%씩 증가하고 있다. 20대 미만의 영유아, 어린이 및 청소년 난청진료 1인당 진료비도 2012년 60만3715원이었던 것이 2017년에는 약 43% 늘어난 86만2420원으로 상승했다.

난청은 제 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의사소통이나 사회생활을 하는데 큰 제약이 따른다. 영유아, 어린이 및 청소년의 경우 인지능력과 두뇌 발달에 치명적인 결함을 야기하고, 노인의 경우 의사소통 장애로 인한 대인기피증이나 우울증 등을 초래할 수 있다.

이에 WHO는 회원국에 ▲난청을 공중보건문제로 다룰 것 ▲정책입안자는 청력관리에 대한 예산을 할당하고 지원계획을 세울 것 ▲청력보건에 대한 전략은 청력감소 예방, 선별검사 및 조기치료를 포함할 것 ▲난청에 대한 비용 및 개입 비용 효율성에 대한 국가별 자료를 만들 것 등을 권고하고, 난청의 예방과 치료에 대한 국가 주도의 관리를 강조한 바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난청에 대한 사회적 인식은 물론, 국가차원의 노력이 아직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반해 등 미국, 호주, 인도 등 세계 32개 국가는 국가 주도의 청력관리 정책을 펴고 있다. 이웃나라 중국의 경우 2005년부터 국가 주도로 난청의 조기진단, 예방, 치료 등에 대한 국가적 사업이 진행 중이다.

박상호 정책이사는 “난청 유병률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지만, 난청의 위험성과 이로 인한 천문학적인 경제적-사회적 비용이 발생하는 것에 대한 사회적인 관심이 매우 부족하다”며 “우리나라는 2025년에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20%가 넘는 초 고령 사회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분명히 노인의 난청 문제 해결을 위해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소요 될 것이다. 우리도 더 늦기 전에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