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추석 맞이 '보약' 선물, 연령별 특성 고려하세요

정확한 진단이 가장 중요, 평상 시 식습관 개선 또한 동반돼야 효과 나타나

유수인 기자입력 : 2018.09.22 04:00:00 | 수정 : 2018.09.21 22:00:12

국민일보DB

‘추석’을 맞이해 보약을 명절선물로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러나 따뜻한 마음으로 선물한 보약이 때로는 독이 될 수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보약이란 여덟 가지 한의학적 치료 방법의 하나로, 우리 몸을 구성하는 음양기혈(陰陽氣血)이나 장부(臟腑)의 허약을 치료하기 위한 약물이다. 부족한 원기의 회복과 정상적인 혈의 순환을 위해 복용하며, 한 쪽으로 치우친 음양(陰陽)을 바로잡음으로써 정상적인 생리기능을 찾아 건강을 증진시킨다. 하지만 정확한 진단 없이 복용한다면,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이장훈 경희대한방병원 간장조혈내과 교수는 “개인의 생리적인 경향과 병리현상에 관한 특성, 계절의 변화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 등을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다”라며 “특히 소화기능에 문제가 있는 환자는 보약을 복용해도 크게 효과가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소화기능에 대한 상태를 우선적으로 확인하는 등 보약의 효과를 높이려면 몸의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보약 복용 시에는 평상 시 식습관 개선 또한 동반돼야 한다. 소화에 부담을 주는 기름진 음식과 술, 담배는 피해야 하며, 충분한 수면과 안정된 마음가짐을 갖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아이를 위한 보약을 선물할 때는 연령별 특성에 맞추는 것이 좋다.

소아는 성장과 발달 과정에 있다. 이 시기에는 작은 질병에도 정기가 손상되기 쉬우므로 보약을 통해 건강한 몸을 유지해야 한다. 만 1세 즈음에는 엄마로부터 받은 면역이 고갈되므로 귀룡탕을 써서 감기를 예방하는 것이 좋다. 만 6세경에는 학동기 아이의 체력을 보강하고 집중력을 키우기 위해 기(氣)와 비위를 보하는 보약 복용이 권고된다.

이진횽 경희대한방병원 한방소아청소년센터 교수는 “사춘기는 제2의 발육 급진기로, 발육을 돕는 보약이 우선이지만, 중고등학생이라면 체력과 집중력 저하로 학업에 지장이 오는 시기인 만큼, 기혈과 함께 비위, 간, 신을 동시에 보해줄 수 있는 보약이 유용하다”며 “연령별 특성을 고려해야 함은 물론 정확한 복용을 위해 반드시 전문의와의 상담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표적으로 잘못된 속설은 아이에게 홍삼은 무조건 좋다는 것과 양악, 비타민제와 같이 먹으면 좋지 않다는 것이다. 홍삼은 양기를 보하는 약이므로 열이 많고 산만한 아이에게는 해롭다. 또 증상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한약은 양약과 비타민제, 영양제와 같이 복용해도 무방하다는 것이 이 교수의 설명이다. 

유수인 기자 suin92710@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