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잇단 알코올중독死...청소년 음주 폐해↑

전미옥 기자입력 : 2018.10.29 04:00:00 | 수정 : 2018.10.28 21:39:29

사진=다사랑중앙병원 제공

최근 급성 알코올 중독으로 사망한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해당 질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8월, 청주의 한 모텔에서 여중생이 학교 친구·선배들과 술을 마신 뒤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결국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 이어 9월에는 영광에서 여고생이 남고생 2명과 음주 후 성폭행을 당한 뒤 방치돼 사망한 사건이 일어나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안겼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정밀 부검 결과 두 여학생의 사인이 모두 ‘급성 알코올 중독’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원장은 “급성 알코올 중독은 단순한 ‘만취’로 여기기 쉽지만 방치할 경우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는 질환”이라며 “단시간에 몸이 받아들일 수 있는 범위 이상의 술을 마시면 체내에 분해되지 못한 알코올로 인해 혈중 알코올 농도가 급상승해 급성 알코올 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혈중 알코올 농도는 몸 상태나 술을 마시는 속도, 섭취량 등에 따라 다르게 나타날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0.1%(약 7잔)부터는 판단력과 기억력이 저하되고 신체 균형을 잡기 어려워진다. 0.2%(약 10잔)이상인 경우에는 운동조절능력 상실과 함께 정신적 활동에 혼란이 생기고  0.3%(약 14잔)을 넘기면 인사불성이 돼 심신을 가누기 힘든 상태가 된다.

전용준 원장은 “혈중 알코올 농도가 0.4%(약 20잔)이상이면 호흡과 심장 박동을 제어하는 뇌 연수 부위가 마비돼 혼수상태에 빠지거나 사망할 수 있다”며 “구토를 하다 기도가 막혀서 질식사할 위험도 크므로 질문에 대답하지 못하고 의식 없이 호흡이 늦어진다면 지체하지 말고 병원에 방문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두 사건의 또 다른 공통점은 사망자가 모두 청소년이라는 점이다. 전 원장은 “대부분의 청소년이 본인의 주량을 모른 채 호기심이나 분위기에 휩쓸려 음주를 하기 때문에 과음이나 폭음을 하기 쉽다”며 “청소년기는 성인에 비해 정신적·신체적으로 성숙하지 않아 음주로 인한 폐해가 더욱 큰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사회 전반적으로 음주에 대한 인식이 지나치게 관대하다는 데 있다. 전 원장은 “청소년들이 무분별한 음주를 하게 되는 이유 중 하나는 과음과 폭음을 일삼는 성인들의 음주 문화를 그대로 모방하기 때문”이라며 “술을 마시는 누구나 급성 알코올 중독으로 위험한 상황에 처할 수 있는 만큼 음주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 원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관대한 음주 문화를 반성하고 더 이상 이런 비극적인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성인들이 먼저 모범을 보여 건전한 음주 문화 조성에 앞장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미옥 기자 romeok@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