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빈 수레가 요란?…‘곰탕집 성추행’ 당당위·남함페 맞불집회 ‘썰렁’

이소연, 신민경, 지영의, 박태현 기자입력 : 2018.10.27 15:23:32 | 수정 : 2018.10.27 18:48:16

‘곰탕집 성추행 사건’ 관련 서울 혜화역에서 열린 맞불집회에 예상보다 훨씬 적은 인원이 참석했다. 온라인에서 논란이 됐던 것과 달리 ‘빈 수레가 요란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27일 오후 1시 온라인 커뮤니티 ‘당신의 가족과 당신의 삶을 지키기 위하여(당당위)’는 혜화역 2번 출구에서 ‘1차 유죄추정 규탄시위’를 진행했다. 이날 시위는 한 곰탕집에서 여성을 강제추행했다는 혐의로 기소된 남성에게 실형이 선고된 것을 비판하기 위해 열렸다.

집회 시작 시간이 됐지만 모인 인원은 18명에 불과했다. 당당위 관계자는 “무대장비 설치가 늦어지고 있다”며 오후 2시로 집회 시작을 미뤘다. 

앞서 당당위는 집회 예상 참가 인원을 1만5000명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이날 혜화역 인근 마로니에 공원에서부터 혜화역 1번 출구까지 약 300m가량의 도로를 통제했다. 서울 종로구 이화사거리에서부터 종로구 혜화동로터리까지 6개 차선 중 4차선의 차량 이동이 제한됐다.      

오후 2시 기준, 집회에는 약 100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범죄 사실은 검사가 증명하라” “억울한 죽음은 누가 대체 책임지냐” “피의자는 가해자가 아니다 피의자를 보호하라” “사법부는 각성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날 유튜버 양예원씨의 ‘비공개 촬영회’ 성추행 사건과 관련, 수사 과정에서 목숨을 끊은 스튜디오 실장의 동생이 연단에 올랐다. 그는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며 “수사 기관은 오로지 피의자의 범죄를 밝혀내기 위해 수사하는 것이 아니라 결백한 피의자가 있다면 수사해 혐의없음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예상보다 적은 인원에 당황한 모습이었다. 주변을 둘러보면 허탈한 듯 한숨을 짓기도 했다. “사람이 너무 적다. 이게 말이 되냐”고 토로하는 참가자도 있었다. 고등학교 3학년인 이모(19)군은 “생각보다 인원이 적어서 당혹스럽다. 나오기 전에 친구들에게 같이 나오자고 해봤지만 다들 관심 없다고 거부해서 답답하다”고 이야기했다.  

당당위 측은 “예상보다 인원이 적은 것이 맞다”면서 “그러나 집회에 나오지 않았다고 해서 우리를 지지하는 사람이 적은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같은 날 혜화역 1번 출구 인근에서는 당당위의 주장을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 ‘남성과 함께하는 페미니즘(남함페)’은 당당위가 성추행 피해 여성에게 2차 가해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당당위 집회와 200m가량 떨어진 장소에서 진행됐다. 

해당 집회의 참가 인원도 예상보다 훨씬 적었다. 오후 2시20분 기준 44명에 불과했다. 남함페 측의 사전 집회 신고 인원은 2000명이었다. 

참가자들은 ‘2차가해 규탄한다’ ‘꽃뱀몰이 중단하라’ ‘네 손이 떳떳해야 네 가족이 당당하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남함페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곰탕집 성추행 사건 판결은 전혀 문제 될 것이 없다”며 “피해자가 막대한 2차 피해를 겪고 있다. 우리는 (당당위 측의) 사법부 규탄 시위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의 자유 발언도 진행됐다. 익명을 요구한 한 30대 남성은 “성범죄 가해자의 다수는 남성이며 피해자의 절대 다수는 여성”이라며 “매일 남성들이 성범죄를 저지르고 있다는 것이 문제다. 남성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성범죄자들이 설 자리가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남함페 집회 참가자들은 당당위 집회에 대해 날을 세웠다. 취업준비생인 박모(23)씨는 “왜 피해자를 꽃뱀을 몰아가냐”며 “당당위는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 대단한 문제다”라고 꼬집었다. 고등학생인 문모(18·여)양은 “곰탕집 사건에 대한 가해 여부는 피해자만 판단할 수 있고 또 그 피해를 주장할 권리도 있다”며 “성범죄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이 기회에 뿌리 뽑고 싶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날 두 집회 참가자 간의 갈등을 우려, 9개 중대 약 630명의 병력을 투입했다. 그러나 예상보다 작은 규모로 진행돼 양측의 충돌은 빚어지지 않았다.

이소연, 신민경 기자, 지영의 인턴기자 soyeon@kukinews.com / 사진=박태현 기자 pth@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